기술, 디자인, 인문을 아우르는 융합과 협력의 축제 HCI KOREA 2014

0

곰근

지난 12일 부터 14일 강원도 하이원리조트에서 (사)한국HCI학회와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이 공동주최한 HCI KOREA 2014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HCI(인간‒컴퓨터 상호작용Human-Computer Interaction, HCI, CHI)학술대회는 올해로 25번째를 맞이하였다. 국내 최대의 기술, 디자인, 인문학의 융합 학술 축제로서 학문과 산업의 만남의 장이다. 디지털 기술과 디자인, 인문사회를 아우르는 다양한 분야의 전공자들과 HCI, UX를 중심으로 활동하는 업계의 전문가들이 모여 꿈꾸는 미래에 대해 다같이 토론하는 자리이다.

HCI 2014의 주제는 “Flying Imagination: 공감의 근원” 이다. 자유로운 상상을 통한 융합과 협력은 HCI를 관통하는 가장 중요한 요소(source)이며 상상을 통해 다른 분야의 사람들과 더 공감(empathy) 하고 상호작용(Interaction) 할 수 있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2박3일간 진행된 만큼 규모와 다양성에 있어서 많은 프로그램들이 동시다발적으로 진행되었다. 행사참여자는 자신이 관심 있는 프로그램을 미리 체크하여 부지런히 움직여야 한다. 일방적으로 주어진 프로그램에 따라 움직이는 것이 아니라, 주제의 다양성을 주고 스스로 선택할 수 있게 구성되어진 점이 재미있었다. 매일 아침 30분간 그날 진행되는 논문발표에 대하여 간단히 소개하는 시간인 HCI Walk through를 통한 안내도 제공했다. 또한, ‘워크샵’ 프로그램을 통하여 실제로 참여하고 실습해 볼 수 있었는데 행사 프로그램 주체와 참여자가 인터랙션 하려는 시도가 인상적이었다.

컨퍼런스

행사는 논문과 논문 이외의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진행되었다. 기술, 디자인, 인문사회과학과 관련된 논문 이외의 프로그램으로는 패널토의, 워크숍, 사례발표, 튜토리얼이 진행되었다. 전시 및 부대행사로는 HCI 기술을 응용한 제품 및 연구 기술에서부터 창의적 아이디어가 넘치는 디자인아트 작품들을 전시하는 HCI2014 CREATIVE AWARD, HCI 및 관련 IT분야 기업의 제품과 대학 연구실의 연구 성과를 전시하는 기술 및 디자인 전시, 어린이들을 위한 인터렉티브 토이, 증강현실을 이용한 컨텐츠 등의 KIDS관련 전시, 장애인과 사회적 약자를 위한 기술 개발의 장인 QoLT(Quality of Life Technology)전시 등으로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하였다. 또한, 도널드 노먼 미 캘리포니아대 교수, 스티븐 브루스터 영국 글래스고우대 교수, 이상묵 서울대 교수 등이 키노트 발표자로서 관련 지식을 나누는 시간도 가졌다.

아래에 HCI KOREA 2014 에서 화제가 되었던 전시와 강의를 간략하게 소개한다.

가의

㈜헬로긱스 : 비트큐브(BitCube)

간단한 조립만으로 인터랙티브 미디어 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는 모듈형 테크키트이다. 비트큐브는 전원 모듈과 센서 모듈(빛, 소리, 거리, 가변저항), 그리고 액션 모듈(LED, 서보 모터, DC 모터, 소리발생)로 구성된다. 사용자는 비트큐브는 프로그래밍을 할 필요 없이 간단하게 필요한 모듈을 조합하는 것만으로 다양한 인터랙티브 작품을 제작할 수 있다. CREATIVE AWARD분야에서 대상을 받은 작품이다.

중앙대 첨단영상대학원 유해영 : Holorium(홀로리움)

어항상단에 위치한 아이패드에서 플레이되는 3D 열대어 영상이 둥근 어항 유리에 여러 각도로 정반사가 되도록 하여 가상의 열대어가 현실 어항 안에서 증강되어 연출되도록 한 미디어 아트 작품이다. CREATIVE AWARD분야에서 최우수상을 받은 작품이다.

KGIT 인터랙션랩 & TOC 크리에이티브 : 플레이 챗(Play Chat)

스마트 폰 메신저상의 전달되는 문자 메시지의 어휘적 의미를 정서적으로 분석하여 사용자를 대리하는 3D 캐릭터의 표정과 제스처로 감정표현을 융합하여 제공하는 서비스다. 특히 의사소통에서 정서적 표현의 미세한 차이를 보다 풍부하게 전달하고자 캐릭터의 표정과 함께 제스처에 표현 알고리즘에 중점을 두고 개발되었다. CREATIVE AWARD분야에서 우수상을 받은 작품이다.

이화여대, ㈜그래피직스 기업부설 연구소 디지털 에듀테인먼트연구소 : Design Thinking Book_SHAKE SING

마티스 컷 아웃 작품을 흔들어서, 마티스 종이조각을 6가지 방법으로 새롭게 재구성해보고 음악과 함께 경험해보도록 디자인된 창의력 퍼즐이다. 어린이가 기본 디자인 원리를 자연스럽게 익히도록 마티스의 원화를 그림 맞추기, 오리기, 색칠하기, 색 혼합하기, 종이조각 자유구상하기 등의 6가지 방법으로 재해석하였다. Kids awards부분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하였다.

도널드노먼

도널드 노먼 교수의 발표 모습(출처 : HCI KOREA 2014 공식페이스북)

도널드 노먼(Donald A. Norman) : The design of Everyday Things, Revised and Expanded for the 21st centry
도널드 노먼은 캘리포니아 대학교 샌디에이고 인지과학과의 명예교수이자 노던웨스턴 대학교 컴퓨터 공학과의 교수이다. 초기 공학과 디자인 융합을 주도했던 인물로 인지과학(Cognitive Science)에서 사용성공학(Usability Engineering)과 감성디자인 등의 영역에 초점을 맞추어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새로운 제품과 서비스 개발에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은 먼저 사람을, 인간을 이해하는 것”이라고 시작하며, “인간 중심 디자인의 핵심은 복잡함을 길들이는 것이다. 혼란스러워 보이는 도구를 작업에 최적화하고, 이해가 잘되고, 사용이 쉽고, 즐거운 제품으로 바꾸는 것이다.”라고 말하였다. 그는 사람이 사용하는 제품을 만드는 디자이너라면 사용자의 관점에서 이해하고 인간의 감각과 감성적인 측면에 대하여도 고려해야 하며, 그렇게 고민을 하였을 때 사용자에게 더 큰 가치를 줄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하였다.

HCI KOREA 2014는 총 111개 세션으로 웨어러블 컴퓨터, 감성 디자인, 빅데이터, 음성과 제스처 사용자환경, 장애인을 위한 기술 등 공학, 인문, 디자인 분야를 아우르는 내용들로 풍부하게 채워졌다. 다양한 분야의 융합을 통한 좀 더 나은 사회를 만들기 위한 다양한 생각을 해볼 수 있었던 시간이었다. 한편, 한국HCI학회는 세계 최대의 HCI 분야 학회인 CHI 2015를 한국에 유치하였다. CHI 2015는 2015년 4월 18~23일까지 6일간 서울에서 열린다.

김명지 myungjikim@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