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발자 구하기 어렵다면? ‘스타트업스러운’채용공고를 내는 것도 방법

0

개발자는 언제나 구하기 힘든 인재들이다. 하지만 꼭 필요하다는 점이 함정이다. 이와 같이 스타트업계의 개발자 구인난이 이어지는 가운데 ‘스타트업계의 북산’을 외치며 인재 충원에 성공한 사례가 있다. 북산이라…기자가 어렸을 적 눈물을 흘리며 읽었던 슬램덩크의 무대다.

제목 없음

스타트업계의 북산에서 개발자를 찾습니다

개발자의 슬램덩크화를 표방한 스타트업은 슬로그업으로, 지난달 25일 “북산 같은 스타트업에서 강백호와 서태웅같은 개발자를 찾는다”는 공고를 내걸었다. 이해하기 쉽고 재미있는 공고다. 강백호는 아직 실력은 미완성이지만 근성 하나는 비밀병기급인 개발자이며, 서태웅 전형은 ‘무슨 문제만 생기면 나를 찾는 분위기’에 익숙하며 은근한 자부심을 느끼는 사람을 위한 전형이다.

모집형태 또한 학력이나 나이는 아예 적는 칸을 없앴다. 반응은 성공적이었다. 지난달 25일부터 이달 13일까지 50명이 넘는 지원자들이 입사지원서를 보내왔다. 아직 정식 론칭한 서비스도 없는 신생 스타트업으로서는 충분히 흡족한 반응이었다. 

더 재미난 것은 구직자들이 스스로 정대만 전형’이나 ‘송태섭 전형’, ‘안경선배 전형’, 심지어 ‘채소연 전형’까지 공고에 없던 전형들을 만들어 개성 넘치는 지원서를 내밀었다는 점이다. 심지어 ‘채소연 전형’을 만들어 지원한 개발자는 바로 다음날 채용이 결정되었다. 소스타트업에 종사하는 만큼 창의력과 패기가 넘치는 개발자들의 개성을 볼 수 있는 대목이다. 지원자들은 다양했다. 과고 조기졸업에 카이스트 석사 학력자, IT직업학교 출신부터 아이비리그나 대기업 출신, 혹은 IT업계에서 20년을 일한 44세 베테랑까지. 남녀노소 모두가 입사를 원했다.

지원서1

이들은 ‘스타트업스러운’ 채용공고 덕에 넓은 선택의 폭을 누리며 3명의 개발자를 채용할 수 있었다. 이들에게 개발자 인력난은 남의 얘기였다. 슬로그업 인사담당자는 “채용 역시 마케팅의 하나라고 생각해 공고뿐 아니라 면접 후 지원해주셔서 감사하다는 의미로 선물을 드리는 등 채용과정 전반에 신경 썼다”며 “우리같이 작은 스타트업이 감당하기에 너무 많은 지원자와 뛰어난 인재들이 몰려 행복한 고민이었다”고 말했다.

지원서3

이제는 구인도 마케팅이 필요한 시대다. 자사를 흥미롭게 브랜딩하여 개성있게 내세우면 구직자들의 관심 또한 자연스레 생기며 원하는 인재를 채용할 수 있는 가능성도 높아질 것이다.

글 : Jay(mj@venturesquare.net)

About Author

/ hahaah89@naver.com

벤처스퀘어 에디터 조명아, Jay입니다. 영국에서 브랜딩 PR을 공부했고, 스타트업의 브랜딩 전략 및 홍보에 관심 많습니다. 벤처스퀘어에서는 주로 영문 글 번역과 기사 편집을 맡고 있습니다. 공차의 타로슬러쉬를 사랑합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