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de in Idea. 좋은 발명을 만드는 방법?

0

발명은 아이디어가 아니다.

발명과 아이디어의 개념은 명확히 다르다. 아이디어란, 어떤 것에 대한 구상이고, 발명이란, 기존에 존재하던 불편함을 개선하는 것이다. 發明은 한자 그대로 해석할 경우, 밝음을 발하는 것이다. 즉, 발명은 분명히 기존의 어둠이 반드시 존재 해야하는 것이고, 아이디어는 그러한 전제조건이 없다. 발명에 있어서, 어둠이라고 하는 것은 결국 종래의 문제점이다. 어둠이 그리 심하지 않은 경우, 발명은 빛을 발하지 못한다. 수 많은 ‘아이디어 상품’이 나오지만, 성공하지 못하는 이유는 많은 사람들에게 ‘발명’으로 인정받지 못하기 때문이다. 문제점이 별로 없는 영역에서는 큰 공감을 얻을 수 없기 때문에, 상업적으로 실패하는 것이다.

아이디어는 발명과 다르다. 아이디어가 발명의 상위개념이다. 훌륭한 아이디어는 문제점이 존재하지 않는 경우에도 얼마든지 생길 수 있다. 싸이, 소녀시대, 빅뱅과 같은 ‘콘텐츠 아이디어’는 기존에 문제점이 있어서 공감을 얻은 것이 아니다. 아이디어는 ‘새로움’만 있으면 얼마든지 번질 수 있다. 하지만, ‘발명’은 문제점을 해결해야만 하는 조건이 더 붙는다. 그 문제점이 해결됨으로써 쾌감을 얻는 사람들이 있어야하고, 그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서 돈을 지불하는 사람들이 반드시 있어야 한다. 발명은 제조산업, 유통산업, 서비스산업에서 소비되기 때문이다. 아이디어는 여기에 컨텐츠산업에서 소비되는 것들까지 다루는 것이다.

ddd

위 두 사진에 언급된 헬멧은 모두 ‘아이디어’를 담고 있고, 종전의 헬멧과는 다른 구조를 가지고 있다. 하지만, 두 헬멧은 차이가 명확하다. 좌측의 ‘감기환자용 헬멧’은 단순한 아이디어 제품이고, 시장에서 절대로 팔리지 않는다.

좌측의 ‘감기환자용 헬멧’은 인간의 생활패턴을 생각해볼때, ‘코 푸는 시간’이 하루 중 몇 분이 안된다는 것을 무시한 구조를 가지고 있다. 저러한 형태의 헬멧은 착용시 거의 대부분의 시간 동안 타인의 시선을 끌면서 착용자를 웃음거리로 만드는 부작용이 더 심하기 때문에 시장에서 팔릴 수 없는 것이다. 이러한 것은 ‘밝음’을 주지 못하기 때문에, 다른 사람들에게 ‘공감’을 얻을 수 없으며, 시장에서 팔리지 않는 것이다. ‘감기환자’들은 물론 코를 풀고 싶어한다. 하지만, 이를 해결하는 가장 경제적인 종래의 방법은 ‘포켓휴지’나 ‘손수건’을 가지고 다니는 것이기 때문에, 그보다 더 비싸면서도 쪽팔린 ‘감기환자용 헬멧’은 시장에서 팔리지 않는 것이다.

반면, 우측의 스톰헬멧은 (주)창의산업의 전성남 대표가 발명한 싸이클론 헬멧이며, 아주 좋은 ‘발명품’이다. 스톰헬멧은 종전의 헬멧들이 해결하지 못하는 ‘헬멧 내부의 환기’를 획기적으로 개선한 제품이며, 갈수록 더워지는 한국의 건설현장 뿐만 아니라, 중동, 동남아 등의 공사현장에서 가장 큰 문제점인 ‘열사병’을 막을 수 있는 좋은 발명이다. 게다가 스타일리쉬 하기까지 하다. 현재 수출을 추진중이며, 투자사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는 아이템이다. 일단은 ‘아이템’만을 봤을때 성공의 가능성이 있는 발명이라고 판단된다.

여담이지만, 두산 베어스의 투수였던 박명환씨는 야구모자 안에 양배추를 넣었다가 투구과정에서 양배추가 빠져나오면서 야구팬들에게 신선한 충격을 주었던 사건이 있었다. 그정도로 머리에서 나오는 열은 효율적으로 처리되어야한다. 머리발열은 여간 심각한 문제가 아니다. 기계에 불과한 컴퓨터의 CPU도 발열처리가 중요한데, 그보다 훨씬 복잡한 연산을 하는 인간의 머리는 왜 냉각처리를 생각하지 않는가? 굉장한 ‘문제점’을 포착하여 제품화에 성공한 ‘창의산업’의 스톰헬멧은 중동의 열사에서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 수 많은 건설노동자들의 치명적인 문제점을 해결해줄 훌륭한 발명이다. 물론 특허로 보호받고 있다.

정리하자면, 아이디어와 발명이 다르다는 것을 인식하는 것이 ‘좋은 발명’을 하는 방법이다. 아이디어는 ‘효율성’을 따지지 않아도 되지만, 발명은 무조건 종전의 어둠을 밝혀서 개선하여야 한다. 이 책에서는 그동안 정리되지 않았던 아이디어와 발명의 창조구조에 관하여 다루면서, 당신의 사업을 성공으로 이끌 수 있는 아이디어과 발명의 창조기법에 관해서 다루고자 한다. 발명은 결국 ‘문제점’을 어떻게 발견하고, 어떻게 ‘문제점’을 해결하는가의 문제이다. 그리고, 발명만 해서는 안된다. 시장에서 원하는 발명품이 탄생해야하고, 마케팅전략도 창의적으로 전개하여야 한다. (창의적인 마케팅 전략에 관해서는 한성철 소장이 2010년에 집필한 ‘인테러뱅’을 참조하라.)

주변 사람들의 비웃음을 공감으로 변화시키자. 6HA는 그 길을 제시하고자 만들어진 쉽고 끝내주는 발명 방법론이다. 아웃라이어가 되기 위해서는 1만 시간이 필요하지 않다. 이 책 한권으로 가능하다. 1만 시간이 온전히 ‘나의 시간’일 필요는 없기 때문이다. 우리에겐 시간이 충분하지 않다. 기존에 존재하던 훌륭한 아이디어를 훔치자.(스티브잡스의 명언이다.) 그리고 약간의 튜닝을 하자. 그리고 좋은 발명을 만들어내도록 하자.

Made in Idea!

글 : 엄정한
출처 : http://goo.gl/RnT8El

About Author

/ shawn@blte.kr

엄정한 변리사는 비즈니스 및 스타트업 전문 BLT특허법률사무소의 파트너변리사로 재직 중이다. 서울대 화학생물공학부를 졸업 후 코스닥 IT 기업에서 프로그래밍 및 SW 기획을 담당한 바 있으며, 유미특허법인에서 근무하면서 대기업 특허컨설팅, 출원업무 등을 경험하였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특허코디네이터 과정의 강사로 활동하고 있으며, 서울대, 건국대, 한양대 등에서 비즈니스, 스타트업, 투자유치 그리고 지식재산강의를 하고 있다. 저서로는 "특허로 경영하라,(2013, 클라우드북스)"가 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