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료통화앱 브릿지콜, 북미 찍고 동남아 5개국 서비스 개시

무료통화 앱 브릿지콜이 북미에 이어 동남아시아 시장으로 진출한다. 브릿지모바일(대표 최정우)은 동남아시아에서 브릿지콜의 성공 가능성을 높게 보고 이번 11월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태국, 필리핀 등 동남아시아 5개 국가에 서비스를 시작했다. 브릿지콜은 올해 9월 미국, 캐나다에 진출해 유학생들 사이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동남아시아에서 무료통화(mVoIP) 앱에 대한 관심은 뜨겁다. 그 배경으로는 급증하는 스마트폰 보급률, 비싼 음성통화 요금, 그리고 잘 구축된 인터넷망을 들 수 있다. 실제로 태국에서는 2013년 기준 전년대비 스마트폰 보급률이 200% 이상 증가하였다. 또한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등은 인터넷 인프라 시설도 잘 갖추어져 있는 편이라 무료통화에 대한 수요가 특히 높다. 

동남아시아 무료통화 시장은 이미 Skype, Viber, Line 등 대규모 경쟁 앱이 선점하고 있다. 브릿지콜은 ’간편함’을 승부수로 내걸었다. 무료통화를 위해  ‘전화’ 버튼 누르기, 전화번호 검색, ‘통화’ 버튼 누르기 등 3단계만 거치면 된다. 반면 다른 경쟁 앱들은 Skype  6단계, Facebook Messenger  5단계, Viber  4단계, Hangout  4단계 등 4~6단계를 거쳐야 한다.

브릿지콜_동남아시아_진출 이미지

기존 무료통화 앱은 실행 후 사용자를 찾아 무료통화를 걸어야 하기 때문에 사용법이 복잡했다. 하지만 브릿지콜은 안드로이드 기본 통화 버튼을 누르면 인터넷 연결 상황에 따라 무료통화나 일반통화로 연결해준다. 인터넷 환경이 원활할 때에는 무료통화로 연결해 주고 그렇지 않을 때에는 일반통화로 연결되는 식이다. 따라서 앱 설치 후 인증만 받으면 따로 앱을 실행할 필요가 없다. 또한 무료통화가 실패하더라도 상대방과 일반통화로 연결되기 때문에 통화를 다시 시도할 필요도 없다.

브릿지콜은 간편하게 무료통화를 할 수 있는 모바일 인터넷 기반 통화(mVoIP) 앱이다. 2014년 5월에 서비스를 시작하여 현재 160만 다운로드를 기록했다. 통신비에 부담을 느끼는 청소년이나, 40-50대 중장년층 사용자가 많다. 미국, 캐나다, 한국, 일본, 홍콩, 대만, 필리핀,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태국 등 11개 국가에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관련기사
150만 다운로드 돌파 ‘브릿지콜’, 해외 진출 가속화.. 수익은 어떻게 낼까? 
출시 3개월 만에 150만 다운로드, 간편한 무료통화 서비스 ‘브릿지 콜’
무료통화 앱 ‘브릿지콜’, 비싼요금 해결책될까 

 

김재학 kimjh@venturesquare.net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