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글로벌 스타트업] ②실리콘벨리에서의 ‘피칭 릴레이'(1)

0

실리콘밸리 탐방 중 스타트업들이 가장 많이 하고 있는 것은 무엇일까요?

바로 ‘피치’ 입니다

1분, 3분, 5분 때로는 30초 엘리베이터 피치까지. 서로의 피치를  많이 듣다 보니 다른 팀의 발표 내용을 외울 정도인데요.

토이스미스(Toy’s Myth),에버스핀(Everspin), 게임베리(Gameberry), 공사마스터(04 Master)그리고 사운들리(Soundl.ly) 다섯팀은 영어로 자사의 서비스를 막힘 없이 소개하는 것은 기본,후속 질문에 대한 답변도 당황한 기색 없이 척척 잘 해내고 있습니다.

이번 K-글로벌 스타트업 프로그램에 선발된 팀들의 대부분은 이미 엔젤투자자 또는 벤처캐피탈로부터 투자유치에 성공한 경험이 있습니다. 그 만큼 수 차례 반복된 IR을 통해 어떤 방식으로 투자자들에게 어필해야 하는지를 알고 있다는 뜻인데요. 2주간의 짧은 기간 동안 해외 투자 유치라는 큰 목표를 얻어가는 것도 중요하지만, 다양한 자리에서의 발표를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 자신감을 얻어가는 것도 이번 탐방의 목표라고 할 수 있습니다.

탐방팀의 첫 번째 피치 장소는 팔로 알토에 위치한 윌슨 손시니 굿리치앤 로사티(Wilson Sonsini Goodrich & Rosati) 로펌입니다. 피치에 앞서 한스킴 변호사가 스타트업 펀딩 단계에서 주의해야 할 법률적 상식에 관련된 짧은 강연을 했습니다. 이날은  엔젤투자자인 투머로 벤처스의 데이비드 리가 다섯팀의 피칭 평가를 위해 특별히 방문 했습니다. 

(왼쪽 위부터) 사운들리 김태현 대표, 게임베리 임형철대표, 토이스미스 서형준 대표, 투머로 벤처스 데이비드 리

(왼쪽 위부터) 사운들리 김태현 대표, 게임베리 임형철대표, 토이스미스 서형준 대표, 투머로 벤처스 데이비드 리

스타트업들의 피치는 시간과 장소를 가리지 않습니다. Silicon Valley Enterpreneurs (SVE)가 주최하는 지역 스타트업 커뮤니티의 저녁 모임에 참석했습니다. 이 행사는 스타트업에게 유용한 강연과 네트워킹을 제공하는 지역 행사였는데요. 국내의 스타트업얼라이언스, 디캠프, 네이버D2 에서 진행되는 행사와 유사하게 강연과 네트워킹이 함께 이루어지는 모임이었습니다.

사운들리 김태현 대표

사운들리 김태현 대표

이 행사의 하이라이트는 바로 강연이 끝난 후 참가자들에게 주어지는 30초  자유 스피치 입니다. 큰 무대는 아니었지만, 사운들리 김태현 대표 그리고 에버스핀의 최다나 글로벌 마케터가 발표를 했습니다. 실리콘밸리에서는 작은 기회도 큰 성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모든 스타트업이 어떤 장소에서, 누구를 만나든 자사를 소개하는 데 모두 적극적입니다.

샌드힐로드

샌드힐로드

드디어 실리콘밸리 벤처캐피탈(VC)의 메카 ‘샌드힐 로드’에 입성했습니다. 샌드힐 로드에는 DFJ, 세쿼이아, 메이필드, 다이나믹캐피탈, 트랜스링크 등 실리콘밸리의 탑 티어(Tier) 벤처캐피탈들이 집합해 있는데요.

당일 방문하기로 한 VC는 알토스벤처스 입니다. 알토스벤처스는 쿠팡, 배달의 민족, 잡플래닛 그리고 최근 급부상한 봉봉(vonvon) 등 여러 국내 스타트업에 투자한 실리콘밸리 기반의 VC로 탐방팀들이 가장 기대를 하고 방문한 곳이었습니다.

알토스벤처스 방문 전, 시간이 조금 남아 스타트업 관계자와 투자자들이 자주 출몰 한다는 로즈우드 샌드힐 호텔 주변을 구경 하며 여유를 좀 부려봤습니다. 안드레슨 호로위츠도 호텔 주변에 위치해 있었습니다.

샌드힐로드

샌드힐로드

실리콘밸리의 유명 투자자에게 명함이라도 전달할 수 있다면  밤세 뻗치기도 할 수 있다는 진심 가득한 우스갯 소리도 나눴는데요. 매일 저녁까지 이어지는 강행군에 모두 피곤한 상태였는데 처음으로 샌프란시스코 날씨를 마음껏 즐기며 꿀 같은 휴식을 즐겼습니다.

짧은 투어를 마치고, 알토스벤처스  호남 대표 앞에서 다섯팀의 피치가 시작됐습니다.

알토스 벤처스

알토스 벤처스

발표를 마치고  남 대표의 피드백이 이어졌습니다. 그는 각 팀의 마켓, 고객,기술, 수익 구조 등 다양한 질문들을 통해 각 팀의 글로벌 진출 가능성에 대한 의견을 전했습니다.

알토스벤처스 호남 대표

알토스벤처스 호남 대표

남 대표는 “ 다섯 팀 모두 너무 흥미로운 아이템과 전문적인 기술력을 갖고 있다” 며 “팀들과 지속적인 관계를 이어가겠다”라고  덧붙였습니다.  특히 모바일 보안 서비스를 제공하는 에버스핀은 호남 대표가 보드멤버로 있는 실리콘밸리의 보안 회사 화이트햇 시큐리티(White hat security)를 소개 받기로 해  차후 글로벌 진출에 도움이 될 수 인연을 만들 수 있는 기회도 얻었습니다.

구글본사

구글본사

말로만 듣던 마운틴뷰의 구글 본사에 왔습니다. 오자마자 눈에 들어온 것은 구글의 마스코트 버그드로이드. 본사 내 구글 벤처스에서 스타트업들의 피치가 예정돼 있는데요. 구글 벤처스로 가는 길은 캠퍼스라는 말이 딱 어울릴 정도로 정말 크고 넓었습니다.

구글벤처스 도착!

구글벤처스

구글벤처스

구글의 스타트업 지원 사업단 구글 엔터프리너스(Google for Entrepreneurs)의 데이비드 맥도너(David Mcdonough)가 피칭에 앞서 간단하게 구글벤처스의 투자 기준과 현재 실리콘밸리의 투자 트랜드에 관련된 짧은 강연을 했습니다. 투자 건수는 줄어드는 반면 액수는 많아지고 있는 것이 현재 추세라고 합니다. 이어 다섯 팀의 100초 피치가 이어졌습니다.

구글벤처스 피칭

구글벤처스 피칭

데이비드는 구글벤처스의 투자 기준에 맞춰 팀 구성, 타겟 시장 크기, 시장의 성장성, 관련 분야 경력, 경쟁사 여부 등의 질문을 던졌고, 발표 내용 순서를 어떻게 구성하느냐에 따라 투자자들의 관심을 끌 수 있다는 조언을 남겼습니다.

구글에서 허기진 배를 채우고 다음 이동지로 갑니다!

[K-글로벌 스타트업] ① 국내 스타트업 5곳, 스타트업 메카 ‘실리콘벨리’에 오다

About Author

주승호 기자
/ choos3@venturesquare.net

그 누구보다 스타트업 전문가이고 싶은 스타트업 꿈나무. 캐나다 McMaster Univ에서 경영학을 전공했고, 경제지, 영자지를 거쳐 벤처스퀘어에서 5년째 스타트업을 취재하고 있습니다. 새로운 스타트업을 만났을 때 가장 설렙니다. 스타트업에게 유용한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