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잡설] 삼성전자 갤럭시노트7 철수로 잃게되는 것

18

이번 노트7 발화사건이 예상외로 더 크게 번져서 결국은 노트7 철수라는 최악의 수를 두게 되는군요. 세상에서 제일 쓸데없는 걱정이 삼성걱정이라고들 하지만, 이래저래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사업으로서는 역대 최악의 위기를 맞았다는 생각이 듭니다.

bomb-1185720_1280

1. 안드로이드 플래그십 시장의 점유율 하락 예상

아마도 이번 노트7은 져서는 안되는 전투 하나를 대패하는 결과를 가져올것 같습니다. 노트7의 출시 일정을 앞당겼던것이 아이폰과의 싸움에서 유리한 고지를 가져가기 위함이었던것은 이미 잘 알려진 사실입니다. 아이폰과 삼성전자는 iOS와 안드로이드에서의 대표적인 플래그십 단말을 제조하는 회사입니다. 그리고 둘이 비교되고는 하지만, 실상 안드로이드와 iOS를 왔다갔다 하는 사용자는 그리 많지 않습니다. 하나의 플랫폼에 익숙해진다는 것은 그렇게 무서운 일이거든요.
그런데 얼마전 구글이 픽셀폰을 내놓았는데, 더이상 저가폰이 아닌 아이폰과 동일한 가격으로 내놓았으며 모든 사양에서 최고라고 추켜세우고 있습니다. 다시말하면 안드로이드의 플래그십은 이제 우리다라고 광고하고 있는 상황인거죠. 그리고, 사실은 이미 싼맛에 사던 중국폰도 화웨이는 이미 싼 브랜드 이미지를 벗어던진지 좀 됬으며 삼성전자의 안드로이드 플래그십 시장을 위협하고 있습니다.
결과적으로 갤럭시  노트7의 퇴장은 플래그십을 찾는 많은 사용자들이 다른 기기로 눈을 한번씩 돌릴수 밖에 없는 상황에 왔습니다. 때마침, 구글이 우리가 원조야! 라고 나섰으니.. 참 타이밍 나쁩니다. 구글이 과연 시장에 수%라도 안착할 수 있을까 싶었는데, 현 상황이라면 아주 쉽게 안착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구글이 하드웨어시장에 안착한다는것은 이번 한번의 전투가 아니라 장기적으로 매우 나쁜 소식이죠.

2. 한국(SDI)의 리튬이온 배터리 신뢰도 하락

더군다나 삼성전자만의 문제가 아닐수도 있을것 같습니다. 삼성SDI는 리튬이온배터리를 차세대 성장 동력으로 밀고 있고, 전기자동차의 수혜주입니다. 그리고, 사실은 테슬라모터스도 리튬이온 배터리를 사용하며 테슬라모터스가 내세우고 있는 가장 큰 기술력 중 하나가 44개의 특허로 배터리의 안정성을 보완했다고 주장하는것입니다.
자동차와 휴대폰은 분명 기술과 환경이 다르겠지만, 삼성SDI의 리튬이온배터리 기술은 신뢰도를 크게 잃을것이 분명해 보이며 이는 전기자동차와 연관된 배터리시장에도 영향을 받지 않을까 합니다.
갤럭시S8시리즈는 다시 리튬폴리머 배터리로 돌아가고, 결과적으로 단가상승과 삼성전자의 마진압박을 추가로 발생시키는 요인이 될 가능성도 있어보입니다.
노트7은 삼성의 기술력으로 가격은 낮추고 성능을 올리고, 일정은 줄인다는 세마리 토끼를 다 잡으려고 했던것이 화근이 아니었나 싶기도 하네요.
솔직히 노트7은 아주 잘만든 폰인데 너무 아쉽습니다. 차라리 리튬폴리머 배터리로 교환을 다 해준다면 어떨까 싶기도 한데… (하지만 잘은 모르지만 기술적으로 쉽지 않을겁니다.)

3. 삼성 브랜드 신뢰하락과 S8의 페이스오프 부담

폰에 관심많은 친구들이야 노트7인지 그냥 S7인지 관심이 많겠지만, 해외의 많은 분들은 그냥 삼성폰입니다. 삼성폰은 나름대로 세련된 디자인을 안착시켰습니다. 개인적으로 S6부터 정말 디자인은 애플 이상이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이 디자인만 보면 이제 노트7을 떠올릴 가능성이 높습니다. 삼성전자는 브랜드가 하락하였고, S8은 페이스오프까지 해야 하는 부담을 안게 됩니다.

4. 3가지 숙제를 풀어야 하는 삼성전자의 미래

삼성전자는 인공지능 회사인 Viv를 인수하고, IoT와 서비스 중심의 전략을 짜려 했던것으로 느껴집니다. 하지만, 현재 당면한 문제를 해결하는데 상당한 시간과 노력이 들것으로 생각되어 부담이 커진것 같습니다. 물론 그정도의 인력과 돈이 있는 회사입니다. 삼성전자는 서비스기업으로의 체질개선과 적의 공격을 함께 막아야 하며, 신뢰도회복 까지 해야 하는 3가지 숙제를 동시에 하게 되었습니다.
다만, 기업은 1명이 움직이는게 아닙니다. 3가지 숙제는 3가지 조직에서 풀면 되겠죠. 다만 숙제가 많아지면 우선순위와 조직의 조율문제도 늘어납니다. 잘하겠죠. 삼성의 걱정은 쓸데 없는거니까..

추가적으로.. 삼성전자의 경영선에도 변화가 발생하지 않을까도 싶네요. 일단 책임지고, 많은 임직원이 잘릴것 같고 ㅜㅜ   언제까지고 삼성전자정도 되는 글로벌 기업을 가업으로 만들까요? 전문경영인위주의 운용을 통해 부담을 버리고 대주주로 빠지는 것도 현명하지 않나 싶기도 한데….(잘해도 욕먹고, 못해도 욕먹는게 사실 대표.) 뭐. 이건 개인적 의견입니다.

원문 

About Author

/ fstory97@naver.com

숲속얘기군은 꼬꼬마때 부터 컴퓨터를 좋아해, 컴퓨터학과를 졸업, 네이버에서 개발,기획을 거쳐, 현재 소프트웨어정책연구소에서 일을 하고 있습니다. 부족하지만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많은 분들과 배우며 성장하고 싶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