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스토랑 O2O’ 포잉, 네이버 등으로부터 90억 시리즈 B 투자 유치

14

레스토랑 통합 플랫폼 포잉 운영사 트러스트어스가 네이버, 코리아오메가투자금융, 디티앤인베스트먼트, 원익투자파트너스, 현대기술투자 등의 투자자들로부터 90억 원 규모의 시리즈 B 라운드 투자를 유치했다고 9일 밝혔다.

특히 네이버는 전략적 투자자로 이번 투자에 참여해 40억 원을 투자했다.

트러스트어스는 개인 사용자에는 온라인 미식 가이드인 ‘포잉’을 레스토랑에는 운영에 필요한 ‘포잉 멤버십’을 서비스 하고 있는 스타트업이다. 현재 포잉은 개인 사용자에게 2천8백여 곳의 레스토랑 정보와 약 14만 건의 누적 온라인 예약 및 3만여 건의 누적 리뷰를 제공하고 있으며, 100여 곳의 레스토랑이 포잉 멤버십 파트너사로 등록되어 있다.

포잉 관계자는 “레스토랑 전문 온라인 미디어로서의 브랜드 우위, 외식 O2O 분야에서의 사업 확장성, 온라인 레스토랑 예약 서비스 선도, 레스토랑 사업자와의 파트너십을 통한 시스템 인프라 등이 이번 투자를 유치한 배경”이라고 전했다.

이건수 네이버 이사는 “장기적인 관점에서 포잉의 다양한 식당 관련 서비스 및 사업 모델이 네이버의 기술 플랫폼과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투자 관점에서도 포잉은 탄탄한 비즈니스 모델을 가지고 있는, 성장 가능성 있는 스타트업이라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정범진 트러스트어스 대표는 “단순한 맛집 서비스가 아닌 외식 전문 매체로서 포잉 브랜딩에 주력했고, 레스토랑 사업자들의 고충을 이해하는 데 집중했다”며 “이번 투자를 기반으로 무분별한 마케팅보다는 신뢰도 높은 미식 가이드로서의 포잉 서비스 고도화 및 레스토랑들의 운영에 도움을 줄 수 있는 포잉 멤버십 서비스 확장에 집중하여 외식 분야를 가장 잘 이해하는 외식 전문 그룹으로 거듭나겠다”라고 밝혔다.

About Author

강태욱 벤처스퀘어 매니저
/ taeuk119@venturesquare.net

경영학을 전공했고, 공공기관에서 2년간 인큐베이터로 일했다. 관심 분야는 마케팅/비즈니스 모델 설계이며, '창업보육전문매니저 한 권으로 끝내기'라는 문제집을 집필하기도 했다. 벤처스퀘어에서 인터뷰, 현장취재 등을 했었으며, 현재 스타트업 발굴, 신사업 기획, 운영 등을 담당하고 있다. 가끔 머슴 역할도 한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