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노 조절 장애 직장인을 위한 3가지 해결책

0

극한 분노로 초사이어인이 되는 긍정적 효과는 만화 속 이야기일 뿐이다.

[최신 인문사회과학이론으로 알아보는 직장인의 심리] 분노가 넘쳐난다. 분노에도 여러 가지 층위가 있다. 문제는 부적절한 분노의 부적절한 표출이다.

분노는 정도가 심하면 장애이며 병증이다. 세간에서는 수준을 넘은 분노 표출을 ‘분노 조절 장애’로 표현한다. 하지만 정식 의학명칭은 ‘불규칙적 폭발 장애(intermittent explosive disorder)’이다. 분노 스펙트럼의 가장 극단에는 범죄행위가 있다. 한국형사정책연구원의 통계(2012)에 따르면 주요 범죄 동기의 절반 이상이 우발적 분노다. 최근 방송에 자주 등장하는 보복운전도 여기에 속한다. 순간적으로 욱해서 다른 운전자를 위협하는 것도, 운전대를 잡을 때마다 급발진과 급정거를 반복하는 것도 일종의 장애이고 병증이다. 이런 상태를 일컬어 로드-레이지(road rage)라고도 한다.

심리치료, 상담 전문가들은 분노를 자주 느끼거나 표현하는 것 자체는 문제가 아니라고 설명한다. 오히려 분노 상황을 감지할 때 마다 제대로 표현하는 것이 낫다. 수도꼭지에 연결된 호스의 중간을 밟으면 다른 곳에서 터지는 것처럼 작은 분노를 쌓아놓으면 큰 분노가 폭발한다.

서구사회에서 ‘욱 성질’은 경고장이다. 그런데 우리 사회는 면죄부로 쓴다. “내가 좀 욱 성질이 있어. 이해해”라든가, “걔는 다 좋은데 욱 성질이 좀 있지”로 쓴다. 욱한 본인이 고칠 일인데 당한 삼자가 이해하고 넘어가야할 때가 많다. 넌센스다. 욱성질은 전형적인 불규칙적 폭발 장애이거나 그 전조다.

욱성질 있는 사람에게 “너 욱성질 있어”라고 말하면 “이런, 젠장! 내가 무슨 욱성질이 있어!”라고 소리치며 가까운 곳의 벽을 주먹으로 때릴 지도 모른다. 욱성질은 삐져나온 코털과 같은 것이다. 알아도 제삼자가 말해주기 어려우니 거울을 보아 본인이 확인해야 한다. 내가 불규칙적 폭발 장애인지 아닌지 확인할 수 있는 거울을 여기에 소개한다. 출처는 존스홉킨스 의대 가이드라인이다.

  • 최근 3개월 이내에, 1주일 동안 2번 이상 폭력적 언어, 행동을 표출한 경험이 있다.
  • 지난 1년 이내에, 재산이나 신체 손상을 동반하는 감정 폭발이 3번 이상 있었다.
  • 받은 스트레스나 심리적 압박의 심한 정도보다 표출된 분노의 강도가 현저히 강하다.
  • 생각지도 못하게 혹은 안 그러려고 했는데 폭력적 언행을 한다.
  • 감정 폭발로 인한 재산 혹은 신체 손상으로 경제적, 법적 어려움을 겪었다.
  • 처방 받은 다른 정신 병력이 없고 신체적 손상이나 경제적 궁핍 같은 심각한 스트레스의 출처가 없는데도 반복적으로 폭력적 언행을 한다.

위에 해당하는 사항이 많다면 당신은 진단과 치료가 필요한 불규칙적 폭발 장애자다. (체크해본 후 결과를 보고 책상을 내리치거나 스마트폰을 던졌다면 당장 병원에 가야한다.)

그렇다면 치료법은 무엇일까. 심리치료, 상담을 주제로 한 석박사 논문 몇 편을 추려보았다.

첫째, 병원에 가서 진단을 받고 약물과 상담을 통한 치료를 받는 것이다. (네. 그렇습니다. 물, 야채 많이 드시고 30분 이상 유산소운동 하십시오.) 과학적으로 입증된 가장 확실한 방법이다. 유전적이든 후천적이든 간에 원인이 무엇인지 알아내고 치료하는 최고의 전문가는 의사다.

둘째, 명상과 수련이다. ‘혼자 가만 앉아서 생각을 하는 그 무엇’이 아니다. 전문적으로 명상과 수련 방법을 익힌 사람의 도움을 받아 하는 치료의 일종이다. 분노는 마음의 문제이므로 자신의 내면을 들여다보는 법을 익히면 들끓다가 폭발하는 ‘우당탕탕_엉망진창’의 악순환을 끊을 수 있다.

위의 두 치료법은 상당한 효과가 있다. 하지만 사람들은 병원이나 수련원을 잘 찾지 않는다. 이유는 단순하다. “인간은 어리석다. 그리고… 어리석은 짓을 반복한다.” 이가 썩어서 골수에 내려 고통이 심해진 다음에야 비로소 치과를 찾는다. 척추디스크가 찢어져 활액이 스며나와 연골이 변형되고 나서야 정형외과를 찾는다. 물론 현실적인 이유도 있다. 시간적, 경제적, 심적 여유가 없어서 그럴 수 있다. 하지만 지금 당신의 욱성질을 고쳐놓지 않으면 언젠가는 모두가 주목할 만한 굉음과 함께 사무실 판넬벽에 주먹을 꽂아 넣게 될 것이다. 한시라도 빨리 전문가를 찾아 도움을 받는 것이 합리적이고 효율적이다.

※ 이 글은 안정미, “청소년들의 분노조절능력 및 공격성에 미치는 분노경험영역과 분노반응전략의 영향” (2013, 박사논문)을 일부 참조했다.

About Author

남보람
/ elyzcamp@gmail.com

전쟁사 연구자. 뉴욕 유엔 아카이브 파견연구원(2016), 매릴랜드 미 국립문서기록관리청 파견연구원(2013), 워싱턴 미 육군군사연구소 파견연구원(2012), 국방부 군사편찬연구소 연구원, 현 육군군사연구소 연구원.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