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20만개…中 창고 로봇

0

넓은 창고에서 일사불란하게 움직임을 보여주고 있는 건 로봇. 중국 저장성 항저우 시에 위치한 한 운송회사 창고에서 촬영한 것이다. 바닥 위에는 수많은 오렌지 색상 로봇인 리틀 오렌지(Little Orange)가 돌아다니면서 부지런히 짐을 나르고 있다.

이 운송 회사는 신통특송(Shentong Express)으로 항저우에 위치한 이 거대한 창고를 통해 하루 20만 개에 이르는 화물을 처리할 수 있다고 한다. 바닥에는 군데군데 사각형 홈이 있는데 로봇은 이 홈을 피해 돌아다닌다. 컨베이어에 실려 온 짐을 인간 직원이 손에 들어 대기하던 오렌지 로봇 위에 올려놓는다. 이렇게 하면 로봇은 정해진 위치로 이동해 멈춘다. 바코드를 읽어 행선지를 조회, 로봇이 가야 할 위치를 전송해주는 것. 컴퓨터를 통해 화물 정보를 관리하기 때문에 인간의 실수로 인한 오류 발생을 배제할 수 있다.

행선지까지 로봇은 자동으로 주행한다. 이 작은 로봇은 수하물 8kg을 운반할 수 있다. 움직임은 90도로 교차하는 수평 수직 방향으로만 가능하다. 바닥에 위치한 ID 태그를 참고하며 주위 로봇과 충돌을 피한다. 지정된 장소까지 온 로봇은 동작을 멈추고 트레이를 기울여서 짐을 홈 속에 넣는다. 아래쪽에선 구분한 짐을 정리, 배달하게 된다.

이 로봇은 전기로 움직이기 때문에 배터리가 모두 소모되면 당연히 충전해야 한다. 이럴 때에는 자동으로 충전 스테이션으로 돌아간다. 로봇청소기처럼 엉덩이 부분에 위치한 커넥터를 충전 스테이션에 알아서 끼우고 충전을 한다. 충전이 끝나면 다시 다음 화물 운송에 투입된다.

이 로봇은 중국 보안 로봇 기술 기업인 하이크비전(Hikvision)이 개발한 것이다. 이 기업은 이렇게 작은 로봇 외에도 여러 로봇 타입을 라인업으로 준비하고 있다고 한다. 관련 내용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About Author

이석원 기자
/ lswcap@venturesquare.net

벤처스퀘어 기자. 월간 아하PC, HowPC 잡지시대를 거쳐 지디넷, 전자신문인터넷 부장, 컨슈머저널 이버즈 편집장, 테크홀릭 발행인 등 온라인 IT 매체에서 '기술시대'를 지켜봐 왔다. 여전히 활력 넘치게 변화하는 이 시장이 궁금하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