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 해외 진출, 선택 아닌 필수”

0

“스타트업, 유니콘을 꿈꾼다면 반드시 글로벌 시장 진출 전략을 세워라“ 2017 벤처창업페스티벌 첫째날, 아시아 스타트업의 해외 시장 확장 전략을 주제로 열린 패널토론에서 마이클 추 레디언티 벤처캐피널 파트너가 말했다.

토론은 매트 샴파인 위워크 한국 제네럴 매니저를 좌장으로 마이클 추 레디언트 벤처캐피털 제네럴 파트너와 류 강 테크노드 대표, 주디 신디커즈 캐피털 이노베이터 대표, 브라이언 챙 콜라보라이티브 펀드 책임이 패널로 참여했다.

마이클은 중국과 홍콩, 이스라엘에서 기술 기반 스타트업에 투자하고 있다. 마이클은 ”어느 지역에 있는 스타트업이든 세계 시장을 염두에 두고 스타트업을 시작해야 한다“며 홍콩을 예로 들었다. 홍콩의 경우 상대적으로 작은 시장에서 성장하기엔 한계가 있다. 그렇기에 홍콩 내 리테일 기업은 애초부터 글로벌 진출 전략을 쌓는데 집중한다.

렌딧과 풀러스, 한국 스타트업에 투자한 브라이언 책임도 “글로벌화는 유행이 아닌 피할 수 없는 흐름”이라고 강조했다. 차이가 있다면 기술과 비즈니스 모델 중 어느 것을 글로벌화 할지 여부다. 이스라엘의 경우 기술 세계화를 통해 사업을 화장하고 있다. 브라이언 책임은 “스타트업을 시작할 때 글로벌 전략은 처음부터 생각해야 할 요소”라며 “처음에 글로벌 전략을 생각하지 않았더라도 사업을 진행하면서 매일 숙고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로컬 시장에서 두각을 보인 스타트업도 물론 있다. 국내 쏘카가 대표적인 예다. 확실한 로컬 시장이 있다면 로컬 시장부터 공략하는 것도 나쁘지 않다. 다만 이 경우 성장에 한계가 있을 수 밖에 없다는 진단이다. 브라이언 책임은 “다른 국가, 지역의 스타트업과 테크기업이 어떤 행보를 보이고 있는지를 염두에 두고 성장 전략을 짜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 제품과 서비스에 따라 시작 시점을 달리해야=글로벌 전략을 세운다고 하면 어느 시장부터 공략할 것인가에 대해서도 생각해야 한다. 아시아에 둥지를 트고 있는 만큼 아시아 지역부터 공략해야 할 것인지, 미국을 기반으로 사업을 확장할 것인가에 대한 것이다.

미국 중부 미주리주에서 액셀러레이터로 활동하고 있는 주디 대표는 “제품과 서비스에 따라 시작 지점이 달라진다”고 말했다. 다만 너무 빠르게 뛰어들지 않되 믿을 수 있는 파트너와 신중하게 결정해야 한다. 창업 2년 만에 유니콘으로 떠오른 중국 자전거 공유업체 모바이크가 대표적인 예다. 모바이크는 모든 시장을 공략하는 전략 대신 동남아와 대만, 싱가폴부터 확장을 시작했다. 중국을 기반으로 한 모바이크가 잘 아는 시장이자 공유 자전거라는 아이템을 거부감 없이 받아들일 수 있는 시장이었다.

마이클 또한 “글로벌 전략을 세울 때 국가별 문화, 이슈에 대해 잘 알고 있는 파트너와 함께 관련 이슈를 잘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류 강 테크노드 대표도 비슷한 의견을 제시했다. 로컬 문화를 충분히 반영하지 않는다면 글로벌 진출이 어렵다는 설명이다. 미국에서 중국에 진출하려는 기업을 예로 들었다. 미국 기업이 중국 내에서 성공한 예를 찾아보기 어려운 이유는 마케팅에서 실패를 겪은 탓이라는 지적이었다. 글로벌 진출의 열쇠는 얼마나 그 지역 문화를 잘 이해하고 있느냐도 중요한 영향을 미친다.

각 지역 투자자 성향에 대한 이해도 필요하다. 브라이언은 “실리콘밸리의 경우 성장가능성에 더 큰 비중을 둔다”고 말했다. 단시간에 수익을 거둘 수 있는 스타트업도 매력적이지만 장기적인 관점에서 성장할 수 있는 스타트업에 관심을 보인다는 설명이다.

마이클은 또한 “미국에서 활동하는 벤처투자자의 경우 미국 시장에 초점을 맞춘다”고 말했다. 글로벌 시장 진출을 염두에 두지 않는 것이 아니라 미국 시장 자체가 크기 때문이다. 반면 아시아 벤처투자자의 경우 중국과 홍콩, 동남아 국가 진출을 염두에 둔다.

주디는 “미국도 지역에 따라 편차가 있다”고 덧붙였다. 동부에 거점을 둔 투자자의 경우 수익성을 추구한다면 실리콘밸리 투자자는 유니콘 기업을 찾는다. 중부는 실용적인 ROI를 추구한다. 소형기업을 유니콘으로 키우는 것을 목표로 한다. 또 그는 “중부에서 스타트업을 만나고 있는 만큼 매력있는 스타트업 스캘업을 돕겠다”고 전했다.

한편 2017 벤처창업페스티벌은 중소벤처기업부가 주최하고 오백볼트투와 브랜드쿡, 한국과학창의재단, 창업진흥원,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한국창업보육협회, 한국벤처캐피탈협회가 공동 주관해 11월 30일부터 12월 2일까지 서울 코엑스 B, C홀에서 열린다. 행사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About Author

이예화 기자
/ lee99@venturesquare.net

스타트업들과 함께 걷고, 뛰고, 부비며 이 세상에 필요한 다양한 가치를 만들어 나가고 싶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