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커스페이스, 올해 55개소 추가 조성한다”

중소벤처기업부가 메이커스페이스 구축·운영 사업계획을 공고하고 3월 26일까지 운영 주관기관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메이커스페이스는 3D프린터와 레이저커터 같은 장비를 갖춘 창작 활동 공간. 지난해 전국 65개소를 새로 구축해 10월부터 운영하고 있다. 추가 구축한 메이커스페이스는 일반형 공간 52개소와 전문창작, 창업 연계 기능을 더한 전문형 공간 3개소. 일반형은 일반 국민을 대상으로 메이커 입문 교육과 창작 활동 체험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전문형은 시제품 제작 등 전문 활동과 창업 인프라 연계, 사업화 지원과 지역 메이커운동 확산 거점 기능을 수행한다.

2018년 전국 메이커스페이스 구축 현황

구분 서울 경기 인천 강원 대전 충남 세종 충북 대구
전문랩 3 1
일반랩 17 8 2 2 3 3 1 2 2
구분 경북 부산 울산 경남 광주 전남 전북 제주
전문랩 1 5
일반랩 2 4 2 3 3 2 3 1 60

중기부는 올해도 지역 주민 서비스 확대를 위해 비수도권을 중심으로 메이커스페이스를 55개소 조성할 방침이다. 사회취약계층과 낙후지역 등 메이커 활동 소외자 대상 스페이스를 5개소 내외 조성하는 등 메이커 활동 사각지대도 해소할 방침이다.

중기부는 이 같은 전국적인 조성을 통해 2018년 65개소에서 올해는 120개, 2022년에는 350여 개까지 메이커스페이스 확대를 추진한다.

운영 주관기관 신청 자격은 메이커 운동에 대한 이해도가 높고 교육, 창작 활동 지원 등 전문 역량과 인프라를 보유한 공공·민간 기관과 단체. 기존 관련 시설을 운영 중인 기관도 개선이 필요한 경우 신청할 수 있다. 선정 기관에게는 총사업비 중 70% 이내에서 소요 비용을 전문형 30억 원, 일반형 2.5억 원 내외로 지원할 예정.

권대수 중기부 창업진흥정책관은 “올해는 지방 중심 스페이스 조성으로 메이커 운동 저변을 전국적으로 확대하는 한편 법무부와 문체부, 교육부 등 부처간 협력과 주관기관간 교류를 강화해 스페이스 운영을 활성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중기부는 오는 2월 21일 대전통계교육원, 2월 25일 서울창업허브에서 사업 안내 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