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액티비티 플랫폼 ‘와그’ 시리즈C 투자 유치

0

여행 액티비티 예약 플랫폼 와그를 서비스하는 와그트래블이 115억 원 규모 시리즈C 투자를 유치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투자는 기존 투자사인 LB인베스트먼트, 컴퍼니K파트너스와 신규 투자사 SBI인베스트먼트, 알바트로스인베스트먼트, 로그인베스트먼트, 델타인베스트먼트, IBK기업은행이 참여했다. 아울러 신용보증기금 퍼스트 펭귄 기업 선정으로 20억 원을 추가 확보했다.

와그는 170여 개 도시 20,000여 개 여행 액티비티 상품을 선보이고 있는 여행 액티비티 예약 플랫폼이다. 모바일에 최적화된 자유여행 서비스로 모바일 결제 비율은 84%에 이른다. 2016년 서비스 출시 이후 연평균 700% 매출 성장을 기록하고 있다.

올해 1월에는 본격적으로 해외 시장에 진출했다. 현재 매월 2,000건 이상의 해외 사용자의 결제가 이뤄지고 있으며 80% 이상이 싱가포르, 필리핀 등 동남아시아 사용자다.

와그는 경쟁이 치열한 국내 여행 액티비티 시장에 안주하지 않고 해외 시장 진출에 속도를 낸다는 계획이다. 와그 측에 따르면 기존 싱가포르 법인과 일본 지사에 더해 올해 홍콩, 태국, 필리핀 등 동남아시아 주요 국가에 진출할 예정이다. 현지 전문 인재 채용을 통해 현지 제휴와 마케팅도 강화한다.

자체 브랜드 투어인 와그 핑크 시리즈도 확대한다. 현재 와그 핑크 시리즈는 총 21개로 8개 국가에서 운영되고 있다. 최근 괌 와그 핑크 돌핀크루즈, 방콕 와그 핑크 왕궁 투어 등 20대 여행자를 겨냥한 상품을 공개했다. 올해는 자체 브랜드 투어를 50개까지 늘릴 게획이다.

투자를 주도한 SBI인베스트먼트 황규진 팀장은 “와그는 이미 높은 상품 콘텐츠 퀄리티와 판매량을 기반으로 경쟁사 대비 안정적인 수익성을 갖고 있는 서비스”라며 “강력한 한국 아웃바운드 시장을 기반으로 일본 및 동남아에 성공적으로 안착해 아시아 대표 액티비티 플랫폼으로 자리잡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선우윤 와그트래블 대표는 “그동안 여행 관련한 한국 기업이 글로벌로 진출한 사례가 단 한 번도 없었다”며 “와그는 누구도 도전하지 않았던 글로벌 시장에서 한국 기업의 우수성을 증명해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About Author

이예화 기자
/ lee99@venturesquare.net

스타트업들과 함께 걷고, 뛰고, 부비며 이 세상에 필요한 다양한 가치를 만들어 나가고 싶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