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벤처투자, 역대 최고치”

중소벤처기업부와 한국벤처캐피탈협회가 2019년 1분기 벤처투자 동향을 통해 올해 1분기 벤처투자액이 7,453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1분기 6,377억원보다 16.9% 늘어난 것으로 투자기업당 평균투자금액도 18.1억원으로 지난해 1분기 17.9억원보다 소폭 상승했다.

중기부는 2분기부터 본격 투자가 이뤄졌다는 점을 감안하면 연간 벤처투자액도 지난해 3조 4,000억원을 넘어 4조원에 이를 수도 있다는 전망을 덧붙였다.

1분기 투자액 증가는 지난 2년간 4조 7,000억원 규모로 결성한 벤처퍼트가 투자에 나서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했다. 분야별로는 정보통신 25.2%, 생명공학 22.1%가 높은 비율을 나타냈다. 또 유통서비스 투자액도 1,529억원으로 지난해 1분기 830억원보다 84% 늘었다. 그 밖에 플랫폼 스타트업이 나타나고 공유 경제 시장이 성장하면서 관련 분야 투자로 증가했다는 분석이다.

<2018~2019 1분기 업종별 신규 벤처투자액 > (단위 : 억원, %)

구분 정보

통신

전기·기계·

화학·소재

생명

공학

문화

콘텐츠

유통·

서비스

기타 합계
‘18.1분기 2,250 729 1,413 702 830 453 6,377
35.3 11.4 22.2 11.0 13.0 7.1 100
‘19.1분기 1,880 631 1,649 1,033 1,529 731 7,453
25.2 8.5 22.1 13.9 20.5 9.8 100

투자기업을 업력별로 보면 3∼7년 이내 창업벤처기업 투자액이 지난해 34%에서 올해는 40%로 늘었다.

다만 올해 1분기 벤처펀드 결성액은 6,198억원으로 지난해 1조 512억원보다 41% 줄었다. 중기부는 이런 결과는 지난해 1분기 펀드 결성이 예외적으로 급증했기 때문이라며 2017년 모태펀드 추경 등에 따른 펀드 결성 3,000억원 규모가 지난해 1분기 이뤄져 예년보다 높게 나타난 것이라고 설명했다.

2분기부터 본격적으로 펀드가 결성되면 펀드결성액은 회복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벤처펀드 출자자의 경우 개인 632%, 일반법인 128% 등으로 출자액이 대폭 늘었다. 창업투자회사는 5곳이 신규 등록해 모두 137개사가 활동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중기부 측은 “개인과 일반법인 벤처펀드 출자가 늘었다는 건 민간 중심으로 벤처생태계가 전화되고 있다는 것”이라면서 “모태펀드 1조원 출자와 예비유니콘 특별보증 1,000억원을 공급하는 한편 제도를 개선해 창업벤처기업이 유니콘으로 스케일업할 발판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