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활력촉진단 2.0 “스타트업 포함 밀착 지원 나선다”

0

정부가 범부처 수출활력촉진단 2.0을 소비재, 新수출동력, 주력산업, 스타트업, 강소기업 등 5개 분야로 특화, 10월까지 25개 업종 3,000여개 기업을 대상으로 집중 추진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지난 1∼3월 1차 수출활력촉진단을 통해 전국 15개 시도 2,000여개 수출기업의 현장 애로를 밀착 지원, 수출 대책에 반영한 바 있다. 하지만 미중 무역분쟁 장기화 등 대외 여건에 따라 이를 보강, 수출활력촉진단 2.0을 가동하겠다고 밝힌 것. 수출활력촉진단 2.0은 분야를 5개로 특화해 현장 지원 전문화에 초점을 맞추고 기존에는 산업부와 중기부 중심이었지만 9개 부처가 총력 지원에 나설 예정. 또 단기 지원이 아닌 5∼10월간 40여회 이상 심층 지원으로 횟수를 늘린다.

이 중 스타트업의 경우 내수 기업 수출기업화 컨설팅과 스타트업 투자 유치 등 초기 단계 수출기업을 위한 맞춤형 상담회를 추진한다. 6월 19일 서울 금천 키콕스 벤처센터, 7월 11일 경기 판교 스타트업 캠퍼스에서 진행할 예정.

촉진단은 간담회를 통해 업종 내 공통 애로를 해소하는 한편 1:1 상담회도 열어 기업별 애로를 맞춤형 해소할 방침. 현장 해소가 어려운 애로는 수출활력상황실을 통해 후속 밀착 지원한다. 또 해외마케팅정책협의회를 통해 분기별 추진 현황을 점검하고 SNS를 활용해 현장 분위기와 우수 애로해소 사례도 확산시킬 예정이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