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지만 시선 끈 IoT 디바이스 스타트업

0

대만 타이베이에서 열린 아시아 최대 IT 컨퍼런스 컴퓨텍스 스타트업 플랫폼이노벡스의 올해 화두는 인공지능(AI)과 사물인터넷(IoT). 올해 주제와 걸맞게 전시장 곳곳에는 스마트홈, 헬스케어, 엔터테인먼트, 환경 분야의 사물인터넷 관련 디바이스가 눈길을 끌었다.

룩셈브루크 기반 스타트업 무디자인은 감정을 표현하는 홈모니터링 제품 울로(Ulo)을 선보였다. 약 9㎝ 크기에 부엉이 얼굴 모양을 하고 있는 울로의 특징은 다른 모니터링 카메라 제품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유대감을 느낄 수 있다는 점. 귀엽고 큰 두 눈은 사용자가 움직일 때마다 따라다니며 교감한다. 귀여운 외형 덕분에 감시카메라기보다는 장난감에 더 가까워 사용 시 거부감이 없고 자석이 달려있어 어느 곳에나 부착할 수 있어 편의성도 높다. 별도 앱과 연결하면 모바일폰으로 카메라를 확인할 수 있다. 무디자인 관계자는 “현재는 아이를 모니터링하기 위한 용도로 젊은 부부들이 구입을 많이 하지만 기술 개발을 통해 감정공유를 더 풍부 하는 제품으로 업그레이드 하면 다양한 고객군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사물인터넷 분야에서 가장 주목받는 스마트홈 관련 디바이스도 눈에 띄었다. 홍콩 스타트업 앰비랩이 만든 에어컨트롤러 앰비 클라이메이트는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해 사용자가 가장 편안하게 느낄 수 있는 온도, 습도를 파악하고 에어컨 온도를 제어해준다. IFTTT를 통해 아마존 알렉사, 구글 어시스턴트 플랫폼, 삼성 빅스비, 애플 시리 등 스마트 스피커와 연동해 목소리만으로도 에어콘을 제어할 수 있다. 앰비는 전세계 50개 이상 에어컨 브랜드와 1,200종 모델을 지원한다.

가습기, 공기청정기, 아로마테라피 디퓨저 등 여러 기능을 하나의 제품에서 경험할 수 있는 IOT 디바이스 에어리존 역시 스마트홈을 위한 제품. 방안의 쾌적한 공기를 유지해주며 센서를 통해 자동으로 환경에 맞는 무드로 맞춰준다. 동전 크기보다 조금 큰 에리존 서클 버튼을 제품과 연결하면 이동 거리에 맞춰 자동으로 제품을 켜고 끌 수 있다. 에어리존은 현재 상용화를 위한 서비스 개선작업을 진행 중이다.

대만 기업 헬스케어 서비스 메이센스는 혈압, 심상박동, ECG 등을 10초만에 측정해주는모니터링 디바이스 프리스캔을 내놨다.  세계 최초로 맥박에서 바로 혈압을 측정할 수 있는 제품으로 디바이스를 팔목에 가져다 대고 10초면 결과를 받아볼 수 있다. 프리스캔 별도 앱을 통해 디바이스에 저장된 개인데이터를 저장하는 것도 가능해 지속적으로 건강상태를 확인할 수 있다.

About Author

주승호 기자
/ choos3@venturesquare.net

그 누구보다 스타트업 전문가이고 싶은 스타트업 꿈나무. 캐나다 McMaster Univ에서 경영학을 전공했고, 경제지, 영자지를 거쳐 벤처스퀘어에서 5년째 스타트업을 취재하고 있습니다. 새로운 스타트업을 만났을 때 가장 설렙니다. 스타트업에게 유용한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