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랩, 인도네시아 디지털 인프라 구축 나선다

그랩이 소프트뱅크가 투자한 20억 달러를 이용해 앞으로 5년간 인도네시아 디지털 인프라 구축을 가속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투자는 인도네시아 내에 차세대 교통망을 구축하고 헬스케어 같은 서비스 제공 방식을 바꾸는데 이용한다.

이 같은 구상은 29일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과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 앤서니 탄 그랩 CEO, 리드즈키 크라마디브라타 그랩 인도네시아 사장이 가진 회담에서 나온 것. 그랩과 소프트뱅크는 전기차 생태계를 기반으로 한 차세대 교통망 구축에 투자하는 한편 인도네시아 미래 기술 개발 촉진을 위해 지오맵핑 솔루션도 개발한다. 또 앞으로 3개월 안에 저렴한 e-헬스케어 서비스를 선보여 모든 인도네시아인이 의료 서비스에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그랩은 또 인도네시아에 2번째 본사 설립 계획도 밝혔다. 자카르타에 R&D센터와 그랩푸드 사업을 위한 제2본사를 세우겠다는 것이다. 이곳은 그랩-쿠도(Grab-Kudo) 에이전트 같은 소규모 기업 역량 발휘를 위한 솔루션 개발에 집중한다. 또 주요 대학 제휴를 통해 기술 인재를 양성할 예정.

앤서니 탄 그랩 CEO는 “인도네시아에만 224개 도시에 진출하는 등 인도네시아는 그랩의 가장 큰 시장”이라면서 “이번 소프트뱅크 투자를 기쁘게 생각하며 주요 서비스와 인프라를 디지털화하는데 투자해 인도네시아가 동남아에서 가장 큰 디지털 경제국으로 거듭나고 수백만 명 생계를 개선할 계획에 박차를 가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