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 탑재될 아이디어 겨루는 ‘커넥티드카 해커톤’열려

중소벤처기업부와 메르세데스 벤츠가 공동으로 11일부터 3일간 EQ Future 전시장에서 ‘커넥티드카 스타트업 해커톤’을 개최한다. 커넥티드카는 무선통신망을 기반으로 다른 차량이나 도로기반시설과 정보교환을 통해 교통 안전을 위한 실시간 서비스가 가능하고 영화스트리밍, 뉴스정보 등 운전자 편의를 지원하는 미래차 인포테인먼트 플랫폼을 의미한다.

이번 해커톤에는 예선에 참가한 총 40개팀 중 단계별 평가를 통해 선정된 최종 9개팀이 참여한다. 이들은 벤츠의 인포테인먼트 플랫폼(MBUX)을 기반으로 48시간 동안 자율주행 운전자를 위한 애플리케이션 및 온라인 서비스를 개발하게 된다. 우승팀(최대 3개팀)에게는 해당 아이디어를 벤츠 차량에 적용하는 것을 목표로 사업화 및 양산의 기회가 제공된다. 그 중 1개 팀에게는 중기부장관상과 함께 별도의 사업화자금(2억원)도 지원할 예정이다.

이번 해커톤을 통해 국내의 역량 있는 스타트업은 해외 진출 기회를 얻고 벤츠는 커넥티드카 관련 신규 서비스를 발굴할 수 있을 예정이다.

중기부 김학도 차관은 “자율주행차의 출현으로 자동차는 단순한 이동수단을 넘어 개인의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하는 삶의 중심축이 되고 있다”며 “다양한 신서비스 개발이 예상되는 커넥티드카 시장은 스타트업에게 새로운 성장의 기회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중기부는 창의적 아이디어를 가진 유망 스타트업의 자율주행 기술을 활용한 인포테인먼트 서비스와 관련 제품 개발에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밝혔다.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