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목요일 오전 성수동, 소셜벤처가 모인다

0

“비즈니스가 어떤 면에서 소셜벤처라고 생각하는가?” “실제 배달 현장에서 느낀 불편함을 보완한 아이템이라고 생각한다” 16일 열린 소셜벤처 성수IR 클럽에서 오고 간 대화들이다. 소셜벤처 성수 IR 클럽은 민간의 자생적 노력을 뒷받침하기 위해 중소벤처부와 9개 기관이 추진하고 있는 프로그램이다. 소셜벤처는 투자 기회를 확대하고 나아가 투자자와 소셜벤처 간 교류 활성화를 위해 시작됐다. 2019년 10월부터 매주 목요일 열리며 2월 13일까지 총 10회 진행된다. 매주 소셜벤처 4~5곳과 임팩트 투자사 1곳이 참여한다.

여타 IR현장과 다른 점은 정해진 콘셉트 없이 진행된다는 점이다. ‘소셜벤처’라는 주제만 있을 뿐 사업 단계나 아이템 모두 제각각이다. 이날 참여한 스타트업 역시 사업 구상 단계부터 시제품 출시, 이미 투자를 유치한 곳까지 다양했다. 물류, 에너지, 임금체불까지 각 스타트업이 직면하고 있는 문제도 달랐다. 자칫 산만해질 수 있는 현장이지만 긴장감이 유지된다. 발표 이후 청중 참여도가 높기 때문이다. 소셜벤처와 투자자는 물론 일반인이 자유롭게 참여할 수 있는 자리다보니 소셜벤처에 대한 의의, 추구하는 가치 등에 대한 토론이 활발히 이어진다.

이날 투자사는 임팩트 액셀러레이터 에스오피오오엔지가 참여했다. 고영곤 에스오피오오엔지 투자심사역은 “소셜벤처 IR 클럽은 사업초기에 있는 창업팀이 투자 기회를 탐색하고 임팩트 투자사뿐 아니라 일반 벤처캐피탈과 관계를 만들 수 있는 접점”이라며 “참가 팀이 사업 분야와 투자 유치 단계가 다르지만 업계 관계자에게 공식적으로 사업을 소개하며 주고 받는 피드백이 사업을 진단하는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IR 무대에 선 팀은 총 4곳이다. 나인밸류 민복기 총괄이사는 현재 개발 중인 원스톱 도매 오픈마켓을 소개했다. 도소매상의 쇼핑몰 운영에 필요한 물류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구상이다. 도매 상인을 대상으로 전용 ERP를 제공하고 물류 재고 관리를 대행해주는 식이다. ERP는 무료로 사용할 수 있다. 추후 판메 데이터는 상품 예측에 쓰일 예정이다. 발표 이후에는 소셜벤처와의 연관성, 비즈니스 모델 등에 대한 질문이 이어졌다. 나인밸류 측은 시스템이 정착되면 동대문 시장에서 일어나는 비효율적인 물류 시스템을 개선하고 소상고인의 수익 개선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남승미 딜리버리티 대표는 택배를 ‘택시 배송’의 줄임말로 재정의했다. 출퇴근 시간 이외 택시 공차율이 높은 시간대를 이용한 택시 물류 배송을 소개하면서다. 남 대표에 따르면 현재 택시 공차율은 41%다. 딜리버리티는 이 지점을 파고 들었다. 빈 시간을 활용하면서 택시 기사는 새로운 수익모델을 만들고 고객은 물건을 빠르게 전달한다는 구상이다. 공차율을 줄이면서 환경 문제도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봤다.

서비스는 기존 택시콜 서비스처럼 모바일을 기반으로 한다. 발신인이 앱에서 택시를 검색, 물건 정보를 입력하면 택시가 물건을 수령, 수신인이 인증 번호를 입력하면 배송이 완료된다. 현장에서 쏟아진 질문은 퀵서비스와 택배 서비스와의 차별성, 법률 저촉 여부, 택시 업계 반응 등이다. 딜리버리 측에서 강조한 건 가격 경쟁력과 상시성이다. 이동거리를 10km로 가정할 때 퀵서비스가 활성화되어 있는 강남권을 제외한 타 지역에서는 퀵서비스보다 저렴한 비용으로 이용할 수 있다. 현재 화물자동차운수사업법에는 해당 서비스를 규율하는 법령은 마련돼 있지 않다. 법에 저촉되지 않아 운행은 가능하지만 사업 안정성을 위해 규제 샌드박스를 신청해 놓은 상황이다. 추후 개인, 법인 택시와 손잡고 프리미엄, 새벽 서비스 등을 선보일 예정이다.

에코루션 김보삼 대표는 가변모듈형 태양광 구조물을 선보였다. 기존 고정형이 아닌 탈부착 모듈로 구조물에 따른 태양광 활용이 가능하다. 기존 태양광 시설 대비 설치 비용은 낮추고 추가 농가 수익을 만들 수 있다는 설명이다. 김 대표는 시제품 제작을 위한 투자를 유치하기 위해 IR 무대에 섰다.

체불임금· 야근수당 청구 앱 돈내나를 개발하는 더네이버스 박기범 대표도 참가했다. 돈내나는 사용자가 근로 계약을 입력한 후 앱을 이용하면 근무 중 위치정보를 토대로 사용자의 근태가 기록되는 앱이다. 돈내나에 탑재된 분산처리시스템 우라노스는 데이터를 자동수집하고 관리, 교차 분석한 후 증거를 쌓는다. 더네이버스는 2018년 8월 돈내나 서비스 출시 이후 한국투자파트너스로부터 투자를 유치한 바 있다. 박 대표는 인간 본성에 대한 화두를 던지며 “사업이 궁극적으로 세상에 어떤 영향을 줄 것인지에 대해 생각해보면 좋겠다”고 권했다.

4팀의 발표는 예정 종료 시간인 정오를 훌쩍 넘어 끝이 났다. 심사나 평가, 정해진 형식이나 시간 제한이 없이 진행되다보니 누구나 자유롭게 참여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지만 주제 집중도나 간결함이 아쉬운 대목이다. 임팩트 투자자로 참여한 고영곤 에스오피오오엔지 투자심사역은 “아직 구체적인 매출 지표가 만들어지기 전인 창업팀이더라도 공감이 가는 스토리(감성적 영역), 설득이 되는 로직(이성적 영역), 신뢰를 만드는 데이터(실제적 영역)를 기반으로 사업을 소개해 전달력과 이해도를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About Author

이예화 기자
/ lee99@venturesquare.net

스타트업들과 함께 걷고, 뛰고, 부비며 이 세상에 필요한 다양한 가치를 만들어 나가고 싶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