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진출 호텔 운영사 ‘H2O 호스피탈리티’ 70억 투자 유치

일본 진출 호텔 운영 스타트업 H2O호스피탈리티가 스톤브릿지, 삼성벤처투자, IMM, 신한캐피탈, 원익투자파트너스 등 5개사로부터 70억 원 규모 시리즈B 추가 투자를 유치했다고 4일 밝혔다.

2017년 1월 일본 숙박운영 시장으로 진출한 H2O 호스피탈리티는 호텔, 료칸, 민박 등 베케이션 렌탈(Vacation Rental) 형태 숙박시설을 일본 전역에 운영하며 2019년 75억 원 매출을 달성했다. 2018년 대비 성장률은 300%다.

3년 전 시리즈B 투자 당시보다 기업가치가 3배 올랐지만 견실한 재무상황을 감안해 지난 라운드 보다 적은 70억 원 규모 투자를 유치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현재 H2O 호스피탈리티는 2020년 도쿄 올림픽으로 인해 7~8월 기간 중 작년대비 10~15배 높은 일간 평균객실금액으로 모든 객실의 예약이 완료된 상태다. 올해도 300~400%의 매출 성장을 기대하고 있다.

시리즈 B 추가투자를 진행한 김인균 삼성벤처투자 책임은 “일본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숙박 운영 회사에 추가 투자를 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H2O 호스피탈리티는 이미 일본 시장 내에서 시장적합성을 달성했으며 이번 추가 투자를 발판으로 일본 대도시들 이외의 중소도시들로의 확장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웅희 H2O 호스피탈리티 대표는 “이번 투자유치로 숙박시설들의 부동산 개발에서부터 운영시스템 구축과 수익관리 , 하우스키핑에 걸친 서비스를 제공하는 종합숙박 운영사로서의 도약하게 됐다”며 “특히 아시아 저가항공 (LCC시장)의 성장에 따라 폭발하는 일본 관광시장에서 가장 성공적인 베케이션 렌탈 호텔 기업으로 우뚝 서기 위해서 매진하겠다” 고 밝혔다.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