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오프라인 행사 주춤… 웨비나로 치고 올랐다”

0

예정된 행사가 무더기로 취소됐다. 당장 매출은 반 토막으로 줄었다. 회사의 내일도 장담할 수 없었다. 그럼 다음 달은, 그 다음 달은? 잠잠해질 줄만 알았던 코로나19가 다시 확산하면서 오프라인 행사 중개 플랫폼 이벤터스도 직격탄을 맞았다. 사회적 거리 두기가 시행되면서 주력 사업인 행사도 전면 중단됐다. 그렇다고 손 놓고 버티고만 있을 수 없었다.

“가만있으면 망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안영학 이벤터스 대표는 “처음 겪는 위기상황이었지만 답은 명확했다”고 말했다. “오프라인에서 행사를 못 하면 온라인에서 하면 되는 일이었다” 오프라인 행사에 주력하던 이벤터스는 온라인 강연 ‘웨비나’ 서비스로 사업 방향을 틀었다.

안 대표는 전사회의를 소집하고 구성원과 사업 방향을 공유했다. 미리 세워놨던 계획은 웨비나 중심 다시 짜였다. 화상 커뮤니케이션 기술 스타트업 플링크와 협업해 웨비나 구축 방안을 논의한 후 곧바로 개발진이 개발에 착수했다. 신천지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코로나19 광풍이 불었던 즈음이었다.

2주 간 밤낮없이 서비스 개발에 몰두한 이벤터스는 3월 웨비나 서비스를 공개했다. 주최자가 실시간 중계를 위해 별도 송출 시스템을 구축하고 라이브 스트리밍을 쓰지 않아도 되는 시스템이다. 주최자는 이벤터스 홈페이지에서 행사 개설과 몇 가지 카메라, 오디오 세팅만 마치면 청중을 대상으로 강연을 진행할 수 있다. 안 대표는 “속도가 생명이라고 생각해 빠르게 개발을 마쳤다”며 “이벤터스 웨비나는 지식을 공유하고 싶은 사람이라면 누구나 나눌 수 있도록 만든 서비스”라고 설명했다.

웨비나는 이벤터스뿐 아니라 주최자 모두에게 하나의 도전이었다. 주최자가 화면과 음향을 조정하는 일부터 보이지 않는 청중을 대상으로 강연을 진행하는 일까지 적응 기간이 필요했다. 이벤터스는 서비스 공개 이후 생각지도 못한 변수들을 처리해야 했다. 웨비나 사용법을 주제로 한 웨비나 개최를 비롯해 다양한 강연을 통해 사용례를 선보이며 웨미나 친밀도를 높였다. 안 대표는 “영상 강연 특성상 순간순간 대처해야 할 일들도 있었지만 완벽하지 않더라도 테스트와 수정, 시행착오와 개선을 반복했다”고 덧붙였다.

서비스 공개 이후 한 달, 이벤터스는 코로나19 확산 이전으로 매출을 회복했다. 사회적 거리 두기가 연장되고 오프라인 모임을 자제하는 분위기 속에서 온라인 행사에 대한 관심도 늘어난 덕분이다. 이벤터스의 경우 신규 이용자가 이전보다 늘었다. 월별 회원가입 수와 호스트 수도 증가세로 돌아섰다.

안 대표는 “고무적인 건 초반에 웨비나를 진행했던 이용자가 한 달 뒤 다시 이벤터스로 돌아온 것”이라고 짚었다. 비대면으로 회의를 진행할 수 있는 해외 화상 솔루션도 있지만, 결제 등 한국에서 활용하기엔 불편이 따랐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안 대표는 “이벤트에 특화된 이벤터스의 경우 솔루션 내에서 오프라인에서 하던 질의응답, 설문조사, 자료 공유가 가능해 더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해석했다.

무엇보다 안 대표는 “모객한 사람만을 위한 웨비나가 가능하다는 점이 경쟁력으로 작용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튜브나 페이스북은 공개, 비공개를 설정할 수 있지만 특정 모객 대상만을 위한 영상 송출은 어렵다. 유튜브의 경우 링크를 통해 특정 인원만 참가할 수 있지만 불특정 다수에 링크를 공유하는 것까지 막을 재간이 없다.

안 대표는 또 “이벤트 특화 서비스가 아닌 이상 행사 목적 중 하나인 DB 확보가 불가능해 향후 참가자를 대상으로 한 마케팅, 추후 행사 안내가 어렵다”며 “온라인으로 진행되는 웨비나 또한 오프라인에서처럼 신청한 참가자를 대상으로 행사 전날 리마인드, 행사 당일 안내를 통해 참여율을 높이고 이후 DB 확보를 통해 지속적인 홍보가 가능하다”고 부연했다. 이벤터스 월간 활성 이용자 수 20만 명을 활용한 마케팅 또한 가능하다.

이벤터스는 코로나19 이전까지 이어온 성장세를 회복한 후 다음 단계로의 도약을 준비할 계획이다. 안 대표 표현에 따르면 ‘과거의 이벤터스와 싸우며’ 나아가는 모양새다. 현재까지는 웨비나 월 1천 개 이상 운영이 목표다. 안 대표는 “생각보다 빨리 달성할 것 같다”며 “일대다로 진행되는 웨비나에서 나아가 패널토의, 콘퍼런스 등 기존 오프라인에서 열렸던 행사를 온라인으로 옮겨올 예정”이라고 밝혔다.

About Author

이예화 기자
/ lee99@venturesquare.net

스타트업들과 함께 걷고, 뛰고, 부비며 이 세상에 필요한 다양한 가치를 만들어 나가고 싶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