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업 툴 시장 531% 성장, 그들의 성공 방정식

0

국내 모바일 빅데이터 플랫폼 기업 아이지에이웍스가 자사의 데이터 분석 솔루션 ‘모바일인덱스’를 통해 <협업 툴 업종 앱 사용자 현황> 리포트를 10일 발표했다. 분석 기간은 (안드로이드, iOS 통합 데이터 기준) 2019년 10월 1일부터 2020년 10월 31일까지로, 일평균 4,000만 모바일 기기의 20억 건 데이터(안드로이드, iOS 통합 데이터 기준)를 AI 알고리즘에 기반하여 분석했다.

모바일인덱스 분석에 따르면, 협업 툴 앱 시장의 10월 사용자수(MAU)는 전년 동기 대비 6.3배 늘어난 424만 3,558명. 특히 화상회의가 필수 솔루션으로 떠오르면서, 화상회의 기능을 지닌 앱의 10월 사용자수가 전년 동기 대비 16배 증가한 378만 6,265명으로 분석됐다.

 

모바일 협업 툴 사용자 순위 역시 화상회의 앱이 상위권을 석권했다. 작년 12월 대비 8계단 순위가 상승한 ‘줌’은 올해 4월부터 부동의 1위를 유지하고 있고 10월 기준, 3위 ‘MS팀즈’와 4위 ‘시스코 웹엑스’는 작년 12월 대비 각각 4계단과 15계단씩 상승하면서 높은 순위를 기록했다. 또한, 2월 20위를 기록했던 ‘구글 미트’는 8월과 10월에 사용자 순위 2위를 기록하는 등 가파른 상승세를 보였다.

화상회의 앱 대표주자 ‘줌(Zoom)’은 압도적인 격차로 협업 툴 앱 시장 1위를 석권했다. ‘줌(Zoom)’의 10월 모바일 사용자수는 304만 5,116명으로, 작년 동기 대비 155배 이상 사용자수가 늘었습니다. 이는 업계 2위를 차지한 ‘구글 미트’ 사용자수 보다 8.6배 이상 많은 수치다.

 

모바일 협업 툴 시장의 전통 강자였던 스카이프는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작년 10월부터 2월까지 업계 1위를 지켜오던 ‘스카이프’는 올해 4월, 폭발적으로 사용자가 증가한 ‘줌(Zoom)에 밀려 업계 2위로 물러났다. 또한 10월 사용자수(MAU)는 17만 3,042명에 그치면서, ‘구글 미트’, ‘MS팀즈’, ‘시스코 웹엑스’ 등 경쟁 앱에 이어 사용자 순위 5위에 머물렀다.

 

이 밖에, 화상회의 위주 앱은 사용시간이 길고, 메신저 위주 앱은 사용일 수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10월, 사용시간이 가장 긴 앱은 ‘줌(Zoom)’으로 1인당 평균 사용시간이 3.47 시간인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1인 평균 사용일수가 13.73일인 ‘네이버웍스’는 평균 사용일수가 가장 많은 모바일 협업 툴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출시 2개월 차에 접어든 ‘카카오워크’는 누적 사용자수 10만명을 돌파하며 본격적으로 모바일 협업 툴 시장 경쟁에 진입했다. 10월 ‘카카오워크’ 1인 평균 사용시간은 0.39시간, 사용일 수는 5.12일로, 전월 보다 2배 이상 늘어나면서 사용자 충성도를 높이고 있다.

About Author

/ jinjin.pink@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