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싸인, 부대표로 박상현 전 오라클 전무 영입

간편 전자계약 서비스 모두싸인(대표 이영준)이 박상현 전 오라클 전무를 부대표로 영입했다.

모두싸인은 비대면으로 계약을 체결할 수 있는 전자계약 서비스로, 계약 체결에 필수적인 모든 과정을 원스톱으로 진행할 수 있다. 사측에 따르면 개인부터 대기업, 공공기관까지 다양한 규모와 산업군에서 모두싸인을 이용 중이다.

향후 박 부대표는 모두싸인에서 비즈니스 전략 수립, 전략적 제휴, 내부 조직 관리 등을 맡아 전자계약 시장에서의 모두싸인 서비스 성장과 조직을 안정화하는 데 많은 역할을 하게 된다. 특히 마케팅, 영업, 운영 세 팀으로 구성된 비즈니스 그룹을 총괄, 주도해 나가며 비즈니스 그룹과 제품 조직을 보다 원활하게 연결할 수 있을 것으로 모두싸인 내부에서 기대하고 있다.

모두싸인은 소프트웨어 산업에서 오랜 경험과 노하우를 가진 전문가 영입을 통해 전자계약 시장 입지 강화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박상현 부대표를 필두로 모두싸인의 중장기 성장 전략 수립을 통한 매출 확대와 동시에 계약 산업 패러다임의 전환 가속화를 본격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박상현 부대표는 “단순히 비용 절감의 효과만이 아닌 업무의 효율성을 높일 수 있는 모두싸인의 성장은 Digital Transformation 시대, 중소기업 뿐만 아니라 중견/대기업, 공공기관까지 더는 막을 수 없는 빅 트렌드가 되어가고 있다. 이러한 성장세에 발맞추어 대기업과 글로벌 회사에서 쌓아온 노하우를 바탕으로 모두싸인이 모든 산업에서 전자서명 시장을 선도해 나가는 기업으로 만들어 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영준 모두싸인 대표는 “모두싸인은 빠르게 변화하는 시장 환경에 대응하기 위해 다양한 분야의 인재 영입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이번 신임 부대표 선임을 통해 급격하게 성장하는 전자계약 시장의 다양한 수요를 발굴하고, 판매 채널 확대 및 소비자의 변화에 빠르게 대응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모두싸인은 지난 2월 소프트뱅크벤처스, 브리즈인베스트먼트, KB인베스트먼트, 한국투자파트너스로부터 115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으며, 2021년 1분기까지 10만 여 기업 및 기관 고객을 확보한 바 있다.

 

관련 기사 더 보기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