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싱가포르에 ‘블록체인’ 자회사설립…해외시장 공략 본격화

0

카카오가 블록체인 해외 시장 공략에 나선다. 창업자인 김범수 이사회 의장의 최측근을전진 배치하면서 해외 시장에 대한 본격적인 개척 의사를 나타냈다.

2021년 8월 16일 IT업계에 따르면 카카오는 싱가포르에 블록체인 자회사 ‘크러스트(Krust)’를 설립했다.

크러스트는 싱가포르에 위치한 비영리 법인 ‘클레이튼 재단’과 함께 카카오의 블록체인플랫폼 ‘클레이튼’ 생태계를 전 세계로 확장하는 전진 기지로 역할하게 된다.

카카오 블록체인 계열사 ‘그라운드X’가 주도했던 클레이튼 블록체인 개발 및 생태계 확장의 역할을 싱가포르로 이전한 것이다.

블록체인은 카카오 여민수·조수용 공동대표는 2018년 ‘카카오 3.0’을 선언할 당시 블록체인을 카카오의 글로벌 진출 핵심 전략으로 지목했다.

크러스트의 대표는 카카오 창업 원년 멤버인 송지호 카카오 공동체성장센터장이 맡는다.김 의장의 최측근이자 그룹 내 실세로 꼽히는 인물이다. 그간 싱가포르에 머물며 카카오경영 전반에 관여해 온 것으로 전해진다.

카카오 창업 멤버이자 김 의장의 측근인 강준열 전 카카오 최고서비스책임자(CSO)와 카카오에서 최근 6년 동안 최고기술책임자(CTO)를 지낸 신정환 전 총괄부사장도 크러스트에 합류했다.

카카오는 클레이튼 생태계 확장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사업 및 기술에 대한 주요 의사결정에 참여하는 국내·외 거버넌스 카운슬 기업 32곳을 확보해 다양한 블록체인 사업을 추진 중이다.

2021년 하반기부터 클레이튼 생태계의 글로벌 확장을 위한 3억 달러 규모의 ‘클레이튼성장 펀드(KGF)’를 통해 스타트업·개발자 등에 투자하고 있다. 클레이튼 생태계에 기여하는 공공 인프라 및 서비스를 지원하는 ‘클레이튼 개선 준비금(KIR)’도 마련했다.

카카오는 2021년 7월 20일 한국은행의 ‘중앙은행 디지털화폐(CBDC)’ 모의실험 연구 사업에서 경쟁사인 네이버의 라인을 꺾고 사업자로 선정돼 클레이튼의 입지를 강화시켰다.

7월 21일에는 디지털 자산 지갑 ‘클립(Klip)’에서 미술 작품과 굿즈 등 한정판 디지털 작품을 전시·유통하는 ‘클립 드롭스(Klip Drops)’를 오픈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