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비전, 1년만 위조상품 모니터링 26개국 100개 돌파

0

인공지능 기업 마크비전은 자사 위조상품 모니터링 플랫폼의 서비스 연동 마켓플레이스 수가 출시 1년 만에 26개국 100개를 돌파했다.

이번 업데이트로 모니터링 범위에 추가된 곳은 일본의 ‘라쿠텐(Rakuten)’, ‘큐텐(Qoo10)’, ‘야후(Yahoo)’, 인도의 ‘플립카트’(Flipkart)’ 등을 포함해 30여 개에 달한다.

해당 사이트들에는 럭셔리 패션 브랜드 및 엔터테인먼트 산업과 밀접한 연관성을 지닌 채널이 다수 포함되어 있어, 마크비전은 글로벌 마켓플레이스에서 활동하는 기업들에게 보다 폭넓은 지식재산권(IP) 보호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마크비전이 지난해 위조상품 모니터링 서비스를 출시한 당시 6개에 불과했던 연동 이커머스의 수를 1년 만에 100개 이상 확보할 수 있었던 데에는, 개발 부서 내 클라우드 엔지니어링 팀의 역할이 컸다. 이들은 고객사들의 피드백과 니즈를 바탕으로 매일 각 마켓플레이스를 면밀히 모니터링하며, 연동이 필요한 곳의 우선순위를 정한 뒤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로 인해 불필요한 리소스 사용은 최소화하면서도 고객들의 서비스 만족도는 높일 수 있었다.

플랫폼의 요금제는 기존과 동일하게 유지된다. B2B SaaS 형태로 제공되고 있는 마크비전의 위조상품 모니터링 서비스는 기업이 사용하는 마켓플레이스 수에 따라 ‘스탠다드(Standard)’, ‘어드밴스드(Advanced)’, ‘코퍼레이트(Corporate)’ 3가지 플랜으로 나뉘며, 50개 이상의 이커머스를 연동할 경우에만 추가 비용이 발생한다.

마크비전은 현재 ‘랄프로렌코리아’, ‘젠틀몬스터’, ‘레진코믹스’ 등 위조상품 문제를 겪고 있는 다수의 글로벌 브랜드와 콘텐츠 기업을 고객사로 확보하고 있으며, 지난 6개월간 매출이 월평균 50% 이상 증가하고 있다. 최근에는, 높은 사업 확장성과 차별화된 비즈니스 모델 등을 높이 평가받아 소프트뱅크벤처스로부터 24억원의 투자를 유치, 60억원의 시드 라운드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관련기사더보기

IP보호 스타트업 마크비전, 24억원 투자 유치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