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창업기업 73만개, 코로나 영향으로 온라인·비대면 창업 증가

0

코로나19 영향으로 온라인, 비대면 창업이 증가했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권칠승, 이하 중기부)가 31일 발표한 ‘창업기업 동향’에 따르면 ’21년 상반기 전체창업은 73만 260개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 같은 기간에 급증한 부동산업 창업의 기저효과로 전년동기대비 창업이 9.8%(79,339개) 감소한 것이나, 부동산업 제외 시 10.2%(52,798개) 증가했다. 주요 업종별로는 정보통신업 등 기술기반 창업이 상반기 최초로 12만개를 돌파한 가운데 도·소매업(18.3%), 운수창고업(10.4%) 등에서 창업이 증가하고, 부동산업(45.1%), 사업시설관리업(14.6%) 등에서 감소했다.

도·소매업은 온라인쇼핑 활성화 등에 힘입어 전자상거래업을 중심으로 전년동기대비 18.3% 증가했고, 부동산업은 ’20년 상반기에 연 2,000만원 이하 주택임대소득자 사업자등록이 의무화에 따라 사업자등록이 급증했으나, ’21년 상반기는 이에 대한 기저효과로 창업이 45.1% 감소했다.

지난해 상반기 사회적 거리두기, 외출 자제 등의 영향으로 감소됐던 숙박·음식점업과 개인서비스업은 각각 1.8%, 9.1% 증가했다.

기술기반업종 창업(이하 ‘기술창업’)은 전문·과학·기술업과 함께 코로나19에 따른 비대면 가속화에 따라 정보통신업이 창업을 증가를 주도하며 전년동기대비 5.3%(6,164개) 증가한 12만 2,444개로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다만 제조업은 전년동기대비 1.7% 감소했고, 사업지원서비스업과 교육서비스업도 각각 22.4%, 1.7% 감소했다.

◆ 연령별 동향

연령별로는 부동산업 창업이 전년동기대비 급감함에 따라 40대 이상 연령에서 감소했으나, 부동산업을 제외한 창업은 모든 연령대에서 증가했다. 그중 기술창업은 40세 이상에서 활발한 것으로 나타났다.

30세 미만은 정보통신업(24.3%↑), 운수창고업(23.2%↑), 도·소매업(18.3%↑), 30대는 금융보험업(32.8%↑), 정보통신업(20.6%↑), 도·소매업(19.0%↑), 40대는 금융보험업(64.8%↑), 정보통신업(31.6%↑), 전문·과학·기술서비스업(21.7%↑), 50대는 금융보험업(61.3%↑), 정보통신업(43.3%↑), 전문·과학·기술서비스업(32.9%↑), 60세 이상은 금융보험업(33.3%↑), 정보통신업(27.8%↑), 건설업(24.0%↑) 등 업종에서 창업이 증가했다.

◆ 조직형태별 동향

조직형태별로 보면 법인창업은 6만 2,706개로 전년동기대비 4.7%(3,062개) 감소했고, 개인창업은 66만 7,554개로 10.3%(7만6,227개) 감소했다.

법인창업은 금융보험업(46.4%↑), 운수창고업(10.1%↑), 정보통신업(5.5%↑) 순으로 증가했고, 개인창업은 금융보험업(47.5%↑), 정보통신업(37.9%), 전문·과학·기술업(30.3%↑) 등 업종에서 증가했지만, 사업시설관리(16.7%↓), 예술·스포츠·여가(5.2%↓), 교육서비스업(1.7%↓) 등 업종에서 감소했다.

부동산업 제외 시, 법인창업은 5만 3,712개로 전년동기대비 0.1%(43개) 증가했으나, 개인창업은 11.4%(52,755개) 증가한 51만 5,875개로 나타났다.

기술창업은 법인은 1.5%(340개) 감소하고 개인은 7.0%(6,504개) 증가해 개인들의 기술창업이 활발한 것으로 나타났다.

◆ 성별·지역별 동향

성별로는 여성창업이 전년동기대비 10.0%(37,797개) 감소한 34만 1,050개, 남성창업은 9.7%(41,677개) 감소한 38만 8,824개로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세종(18.5%↓), 대전(18.2%↓), 서울(14.5%↓), 광주(13.9%↓) 등 모든 지역에서 감소했다. 부동산업 제외 시 경기(16.2%↑), 세종(11.6%↑), 서울(10.8%↑) 등 대부분 지역에서 증가했으나, 전북(0.7%↓), 강원(0.3%↓) 등 지역에서 감소했다.

◆ 주요 업종별 증감 분석

아래는 2021년 상반기 창업이 증가한 7개 업종이다.

  • 건설업 = 최근 건설수주 공공 및 민간 발주물량이 크게 증가하면서 주택 건설업, 건설장비 운영업 등 창업이 활발
  • 도·소매업 = 코로나19 속에서도 온라인쇼핑의 활성화 등에 힘입어 전자상거래업을 중심으로 증가세가 지속
  • 운수·창고업 = 배달업 및 플랫폼기반 운송업이 증가하면서 소화물운송업, 택시운송업 등의 창업이 증가
  • 숙박·음식점업 = 저비용 창업·배달(포장) 위주 외식업 증가, 농어촌민박업 신고 강화 등으로 외식업, 민박업 창업 증가
  • 정보통신업 = 사회 각 분야에서 디지털 전환이 급속도로 진행되며 ICT 기반의 소프트웨어개발·공급, 정보서비스업 등 창업이 활발
  • 금융·보험업 = 유동성 확대와 제판분리 등으로 금융업, 보험대리 및 중개업의 창업 활발
  • 전문·과학·기술 = 온라인광고업(포털배너, 모바일, SNS 활용 광고 등)의 성장과 컨설팅 시장의 확대로 전문서비스업 증가

아래는 2021년 상반기 창업이 감소한 5개 업종이다.

  • 제조업 = 코로나19 관련, 경영환경 불확실성이 일정부분 해소(백신공급확대, 수출반등) 되면서 제조업 감소세는 둔화
  • 부동산업 = ‘20년 7.10대책에 따른 부동산 임대업에 대한 규제 강화와 ’20년 상반기 대폭 증가에 따른 기저효과 등으로 창업이 감소
  • 사업시설관리업 = 코로나19 지속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장기화, 감염 두려움 증가 등으로 여행업, 행사대행업, 콜센터 창업 부진
  • 예술·스포츠·여가 = 사람들 간 밀접접촉이 이루어지는 공연업, 스포츠시설 등은 감소세 지속
  • 교육서비스업 = 학원을 통한 코로나19 감염 사례 등으로 다중밀집시설에 대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이루어지며 창업이 감소

 

관련기사더보기

 

중기부, 글로벌 4대 벤처강국 도약위한 3대전략 공개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