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재검증 플랫폼 ‘스펙터’ 9억원 규모 투자유치

입사 지원자에 대한 평판 조회 플랫폼 스펙터(대표 윤경욱)가 지난 8월 스트롱벤처스패스트벤처스로부터 9억원 규모의 프리 시리즈라운드 투자를 유치했다고 밝혔다.

스펙터는 인재 검증 플랫폼으로채용 결정을 앞둔 회사에 이전 직장의 대표자 및 임원진이 직접 작성한 지원자의 평판 정보를 제공한다지원자 정보를 이름과 전화번호만으로 간편히 조회할 수 있어 적지 않은 비용과 시간이 소요되는 기존 레퍼런스 체크 방식 대비 효율성을 크게 끌어올렸다.

지원자 역시 일반적인 서류심사나 면접에서 전달하기 어려운 객관적인 평가 정보를 공유할 수 있는 자기 홍보의 플랫폼으로 사용할 수 있다또한 반드시 지원자의 열람 동의를 거쳐야만 평판 정보를 조회할 수 있게 하여링크드인과 같이 공개된 플랫폼보다 좀 더 내밀한 환경에서 안전하게 정보를 공유할 수 있다.

스펙터는 지원자 별 다수의 평판 데이터를 누적해 나가며 평판의 객관성 또한 더욱 강화해 나간다는 계획이다연간 이직자 수가 크게 늘어나며 스펙터가 보유한 지원자 당 평균 평판 수도 4개 이상으로 나타나고 있다신입의 경우에도 인턴아르바이트 경험 등을 통해 평균 2.8개의 평판을 보유하고 있다최근 인사권자 평판 뿐만 아니라 동료 평판 기능까지 추가되면서 그 수는 계속 증가 중이다그 외에도 평판 작성자 신분의 명확한 인증과 평판 재평가 기능 등 객관성 확보를 위한 다양한 장치를 갖췄다.

스트롱벤처스 조지윤 수석심사역은 “스펙터는 많은 회사들이 불편함을 겪고 있는 인재 검증을 해결해 주는 서비스로기존에 없던 인재 검증 플랫폼을 개발하여 서비스 출시 이후 7개월 만에 평판 데이터 2 5천 건다양한 유형의 고객사 2,000개 이상을 확보한 부분이 인상적이었다, “창업 경험이 있는 팀원들이 다시 함께하는 팀워크도 높이 평가하였으며 스펙터 팀이 건전한 평판조회 문화 형성을 통해 채용 시장을 선진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여 투자했다고 설명했다.

스펙터 윤경욱 대표는 “우리나라 연간 이직자 수가 천만 명에 달하고 장기근속률 또한 OECD 국가 중 최하위권으로 떨어진 상황으로많은 기업체와 구직자들이 채용과 구직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실질적인 역량을 갖춘 성실한 인재가 공정한 대우를 받고 기업은 잘 맞는 인재를 쉽게 찾을 수 있도록 이번 투자를 통해 서비스를 더욱 고도화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관련 기사 더 보기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