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센터, ‘테크 아일랜드 제주’ 모빌리티 밋업 성료

0

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센터장 전정환, 이하 제주센터)는 모빌리티 분야 밋업 ‘테크 아일랜드 제주’를 온‧오프라인으로 개최했다.

테크 아일랜드 제주는 혁신 기술을 가진 기업들이 제주지역문제 해결을 위한 인사이트를 나누고, 제주의 자원들과 연계할 수 있는 방안을 찾기 위해 제주센터가 올해 처음으로 추진한 프로그램이다.

이번 모빌리티 밋업에는 국내 모빌리티 분야 선두 기업, 제주에 본사를 둔 차량 공유 유니콘 기업 쏘카, 제주를 기반으로 활동하고 있는 혁신 모빌리티 스타트업들, 그리고 유관기관 관계자들이 발표자로 참석하여 제주에서의 모빌리티 혁신 모델 및 실증 사례들을 공유하고 협력 방안을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행사는 총 3부로 나뉘어서 진행됐다. 1부 제주에서의 모빌리티(Mobility in Jeju)에서는 손상훈 제주연구원 연구위원이 서비스형 모빌리티 마스(MaaS, Mobility as a Service) 최신 동향과 제주지역에서의 도입 기본구상에 대해 발표했다.

이어 쏘카의 천창익 제주사업 그룹장이 쏘카의 성장 스토리를, 자율주행 기술 스타트업 라이드플럭스 정하욱 부대표가 제주에서 자리 잡게 된 배경을 소개했다. 개방직 공무원으로 제주도 미래전략국장을 역임한 노희섭 코리아스타트업포럼 테크 수석전문위원은 제주의 초정밀 버스위치 정보 서비스 개발 사례를 통해 바라본 제주의 모빌리티와 빅데이터 분야의 혁신 가능성에 대해 발표했다.

2부 모빌리티 혁신 현장(The Field of Mobility)에서는 제주특별자치도 디지털융합과 스마트드론팀 박찬혁 팀장이 ‘2020 스마트시티 챌린지 공모사업’의 제주 모빌리티 분야 실증사례를 공유했고, KAIST 친환경스마트자동차연구센터 장기태 센터장이 현재 제주첨단과학기술단지에서 모빌리티 기술 기반 스타트업들과 협업하고 있는 마스(MaaS) 서비스와 전기차 부품 업사이클링 사업, 자율주행 전기셔틀 플랫폼 사업에 대해 소개했다.

특히 제주에서 활동하고 있는 모빌리티 스타트업들의 사업소개가 있었다. 상점 유휴공간 중개 플랫폼 럭스테이를 운영하는 블루웨일컴퍼니의 오상혁 대표와 스테이션 기반의 관리형 공유 모빌리티 플랫폼을 운영하는 이브이패스 현승보 대표, 기사를 포함한 전용차량 글로벌 플랫폼을 통해 프라이빗 이동서비스를 제공하는 무브 최민석 대표가 비즈니스 모델을 공유했다.

3부 토크쇼 및 네트워크(Talk Show&Networking)에서는 1부와 2부에서 다룬 주제를 중심으로 전정환 제주센터 센터장이 진행을 맡아 앞서 발표자로 참여했던 손상훈 연구위원, 천창익 그룹장, 노희섭 위원, 장기태 센터장이 전기차 보급률이 가장 높은 제주지역의 특성과 문제점을 돌아보고 자율주행의 미래 전망과 제주를 비롯한 지방도시가 모빌리티 혁신을 위해 정책적으로 개선해 나가야 할 방향 등을 논의했다.

이번 밋업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소규모 인원을 대상으로 제주 원도심 혁신창업거점 W360에서 오프라인으로 개최하는 동시에 유튜브 생중계를 진행하여 온라인으로도 참가할 수 있도록 했다. 사전 신청해서 온라인으로 참여한 인원은 100여명으로 실시간 채팅을 통해 궁금한 점을 발표자들에게 직접 물어보고 답변을 들을 수 있는 기회도 가졌다. 이번 밋업 영상은 제주센터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다시 시청할 수 있다.

 

관련기사더보기

제주센터, 2021년 예비창업패키지 교육 성료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