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그재그, 브랜드관 입점사 1천개 돌파

카카오스타일(Kakao Style, 대표 서정훈)이 운영하는 스타일 커머스 플랫폼 ‘지그재그’는 브랜드관 오픈 8개월만에 입점 브랜드가 1천개를 돌파했다고 밝혔다.

지그재그는 지난 3월 브랜드 상품만 모아 선보이는 ‘브랜드관’을 오픈한 바 있다. ‘아위’, ‘메종마레’, ‘메그제이’, ‘더센토르’, ‘로서울’ 등 디자이너 브랜드 뿐 아니라, ‘케즈’, ‘빅토리아슈즈’, ‘스코노’ 등 글로벌 슈즈 브랜드 및 ‘미쏘’, ‘뮬라웨어’, ‘세컨스킨’ 등 에슬레져 및 국내 SPA 브랜드까지 입점하며 폭 넓은 카테고리의 브랜드 상품을 만나볼 수 있다.

상품군 확대는 브랜드관 성장으로 이어졌다. 오픈 첫 달인 3월과 비교하여 지그재그 내 브랜드 거래액은 10월 기준 15배(1500%) 이상 큰 폭으로 증가했으며, 누적 구매자 수는 33만명을 돌파했다. 이는 즐겨찾기, 제트결제 등 지그재그 대표 기능을 브랜드관에도 적용하며 편리한 쇼핑 경험을 제공함과 동시에 쇼핑의 다양성을 추구하는 MZ세대의 니즈를 충족시키며 얻어낸 성과로 보여진다.

브랜드관에 대한 만족도도 높았다. 지그재그에서 브랜드 상품을 처음으로 구매한 소비자 중 절반 이상(52%)이 구매 주차에 재구매를 진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브랜드관의 합리적인 가격과 다채로운 디자인 등이 강점으로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지그재그는 각 브랜드의 스토리와 이미지 전달에 집중한 상품 큐레이션과 테마 기획전을 비롯해 패밀리 세일 및 시기별 할인 쿠폰 등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지그재그는 지난 7월부터 성장 가능성이 높은 브랜드를 선정하여 입점 후 1년 동안 수수료 감면 및 6개월간 광고비 무상 지급(매월 200만원) 등의 혜택을 제공하는 ‘루키 브랜드 지원 프로젝트’를 운영하고 있다. 이 밖에도 소호와 브랜드 콜라보레이션, 인플루언서 마케팅 지원 등 입점사가 지그재그에서 충성 고객을 확보하고 지속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여러 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카카오스타일 관계자는 “입점 브랜드 확대를 통한 상품 다양성 확보 뿐 아니라, 지그재그 이용자들의 취향에 잘 맞으면서도 트렌디한 브랜드 확보에 집중하고 있다”며 “경쟁력있는 브랜드가 지그재그에서 더 많은 고객에게 도달하여 성장 발판을 마련할 수 있도록 신진 브랜드 발굴과 육성에 계속해서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 기사 더 보기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