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보, 창업 생태계 위해 ‘부산 민관합동 코워킹 스페이스’ 개최

기술보증기금(이사장 김종호, 이하 기보)은 28일 부산광역시 소재 패스파인더에서 부산광역시를 비롯한 부산 스타트업 펀드 운영기관과 함께 ‘혁신 창업생태계 조성을 위한 부산 민관합동 코워킹 스페이스(Busan Innovation Ground for Startups, 이하 BIGS)’ 개소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부산광역시와 부산지역 소재 8개 공공기관은 부산지역 혁신창업생태계 조성을 위해 공동으로 육성기금(Busan Startup Fund)을 마련하고, 각 기관별로 공간과 네트워크, 투자를 결합하여 민관합동으로 BIGS를 출범 시켰다.

이에 따라 부산항만공사, 주택도시보증공사, 한국남부발전, 한국예탁결제원, 한국주택금융공사는 창업지원 운영비와 사업비를 지원하고, BNK금융그룹이 펀드 투자와 대출을 담당하게 된다.

기보는 기술금융 및 기술평가 인프라를 바탕으로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유망 혁신창업기업에 대해 투자와 기술보증을 지원해 부산지역 스타트업이 유니콘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이날 행사는 부산광역시 김윤일 경제부시장 및 기보 김영갑 이사를 비롯해 20여 명이 참석하였으며, 현판제막식, 경과보고, 오프닝 세레모니, 창업기업 간담회 순으로 진행됐다.

김영갑 기보 이사는 “부산지역 벤처 창업 붐 확산을 위해 부산광역시와 공공기관이 현장 중심의 복합지원 모델을 만들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며, “기보는 앞으로도 혁신성장 종합지원기관으로서 지속적이고 체계적인 지원을 통해 혁신 창업기업 육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더보기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