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격의료 닥터나우 론칭 1년 “숫자로 보는 닥터나우”

원격의료 플랫폼 닥터나우(대표이사 장지호)가 론칭 1주년을 맞아 서비스 운영 성과를 공개했다

사측에 따르면 닥터나우는 지난 2020 12월부터 2021 12월까지 1년 간 앱 누적 다운로드 수 60만 건누적 이용자 수 90만 건을 기록했다이는 2021 6월과 대비해 앱 누적 다운로드 수는 13만 건에서 4배 이상누적 이용자 수는 18만 건에서 5배로 성장한 수치다.

 

2030세대 중심으로 만성질환경증 치료를 위해 이용… 진료 대기시간 2배 이상 단축

닥터나우를 통해 비대면 진료 및 처방약 배달 서비스를 이용한 고객은 주로 2030대로전체 고객 연령층 중 약 70%를 차지한다가장 많이 이용한 진료과목은 ▲내과(25%) ▲피부과(19%) ▲이비인후과(14%) 등으로주로 만성질환으로 인한 진료 및 약 처방감기나 비염 등 경증 진료 중심의 일상 속 의료서비스 이용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다.

또 닥터나우를 이용해 진료를 받은 ‘최고령자’는 103가장 어린 환자는 1세 영아로 가족 구성원의 대리접수 기능을 통해 편찮으신 부모님이나 어린 자녀 등 가족 모두의 주치의로서 역할을 수행 중이다.

의료서비스 이용 효율을 개선한 점도 눈에 띈다닥터나우 앱으로 증상 및 진료과목병원 등을 선택해 진료 요청 후 담당 의료진이 진료를 시작하기까지 걸리는 시간은 평균 8(2021 12내과 과목 기준)으로 나타났다보건복지부가 발행한 “2020 의료서비스경험조사”에 따르면 환자가 의료기관을 방문해 접수 후 대기하는 시간은 평균 17.2분으로환자가 외래 진료를 위해 소요하는 도보 이동이나 대중교통 이용 시간 등 모든 상황을 감안하면 2배 이상의 이용 시간을 절약하는 것이다.

앱 이용 만족도는 평점 4.9(5점 만점)으로주로 의료진의 친절도와 꼼꼼함 및 섬세함에 대해 우수하게 평가한 고객이 많다이를 통해 비대면 진료 도입 시 일각에서 우려했던 부분이 실제 운영에서는 해소되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고 닥터나우 측은 밝혔다.

 

■코로나로 인한 영세 병·의원들의 수익성 개선에 기여의료 혁신과 상생 이뤄내

또한닥터나우는 플랫폼 제휴를 통해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 속 경영난 해소에 도움을 받은 의료기관들과의 ‘상생’도 이끌어냈다닥터나우에는 현재 약 360여개의 동네 병·의원약국들이 입점 중으로 이는 2020 12월 론칭 첫 시기와 대비해 10배 가량 상승한 수치다.

비대면 진료에 대한 환자들의 인지도가 확산되면서 제휴 병·의원약국들은 지난 12월과 비교해 약 52배의 진료 건 수 증가를 기록하기도 했다현재 닥터나우 제휴 의료기관은  전국 45개시를 비롯한 제주거제해남 등 도서산간 지역까지 확장하며 소재지의 한계를 무너뜨리고 다양한 지역의 이용자를 만날 수 있게 됐다.

닥터나우 장지호 대표는 “비대면 진료가 환자들의 편의는 물론코로나로 인한 의료 인력의 공백을 줄이고 의료기관과의 이상적인 상생 모델로서 긍정적인 기능을 해냈다라고 하며 “앞으로도 비대면 진료를 포함해 국민의 의료 생활 및 헬스케어 전반을 아우르는 기술 고도화를 통해 전에 없던 ‘의료슈퍼앱’이 될 수 있도록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닥터나우는 비대면 진료 및 처방약 배송 서비스를 선보이며 효율적이고 편리한 의료 체계 구축을 선도하고 있다이를 통해 플랫폼 및 의료서비스 업계 내 혁신과 상생을 이상적으로 이뤄낸 우수한 사례로서 높이 평가받고 있다.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