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중앙 프로젝트 ‘엘리시아’, 100만 달러 투자 유치

실물자산과 가상자산의 두 금융을 연결하는 탈중앙 프로젝트인 엘리시아(ELYSIA, 대표 임정건)가 아시아 최대 규모의 벤처캐피탈인 FBG 캐피탈(FBG Capital)로부터 1백만 달러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밝혔다.

2015년 설립된 FBG 캐피탈(FBG Capital)은 중국에 기반을 둔 암호화폐 헤지펀드 및 벤처캐피탈이다. 설립 이후 80개 이상의 블록체인 프로젝트에 투자하였으며, 약 40개 프로젝트의 가상화폐공개(ICO)에 참여해 큰 성공을 거둔 바 있다. 특히, 테라(Terra), 메이커다오(MakerDAO), 폴카닷(Polkadot), 오미세고(Omisego), FTX 등 글로벌 프로젝트의 초기에 투자해 프로젝트를 성공으로 이끌었던 경험을 보유했다.

엘리시아(ELYSIA)는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FBG 캐피탈(FBG Capital)의 네트워크를 활용하여 본격적인 글로벌 시장 진출에 나설 예정이다. 엘리시아(ELYSIA)는 실물 자산을 자산토큰(NFT)으로 만들어 온체인에서 활용될 수 있게 하는 프로토콜이다. 이렇게 만들어진 자산토큰은 엘리시아(ELYSIA)의 DeFi인 엘리파이(ELYFI)에서 활용 가능하다. 엘리파이(ELYFI) 프로토콜의 참여자는 머니풀에 유동성을 공급하여 투자 수익을 얻거나 자산토큰을 담보로 유동성을 차입할 수 있다. 또한, 거버넌스 참여와 스테이킹을 통해 프로토콜의 안정성과 발전에 기여할 수 있다.

엘리시아 관계자는 “크립토 생태계에서 검증된 벤처 투자 전문 기업인 FBG 캐피탈(FBG Capital)로부터 투자를 받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글로벌 시장 선점과 기술 고도화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