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차팔기 서비스 ‘헤이딜러’, 누적 거래액 5조원 돌파

온라인 내차팔기 서비스 ‘헤이딜러‘가 누적거래액 5조원을 넘어섰다. 2014년 10월 런칭 뒤 2019년 7월 누적 거래액 1조를 달성, 그리고 3년만의 기록이다.

이와 같은 빠른 성장 비결에 대해 헤이딜러는 “중고차 거래 경험 혁신을 위해 ‘100% 부당감가 보상제’와 같은 서비스들을 업계 최초로 도입하면서 고객들의 좋은 반응을 얻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부당감가 100% 보상제는 헤이딜러 내 감가 심사센터에서 딜러와 고객 간 모든 거래 내역을 검토하고서 ‘부당한 감가’로 판단되면 헤이딜러가 책임지고 고객에게 보상금을 지급하는 제도다. 헤이딜러에 따르면, 현재 월 평균 1억 원 이상의 금액을 고객에게 돌려주고 있다.

또한 최근 헤이딜러는 감가 없이 견적 최고가로 비대면 판매가 가능한 ‘헤이딜러 zero’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헤이딜러 Zero는 전문평가사 방문진단부터 탁송까지 거래 전 과정을 고객 대신 헤이딜러가 해주는 비대면 판매 서비스로 고객 편의를 높인 것이 특징이다. 고객은 현장 감가 없이 판매할 수 있고, 딜러는 고객 방문 없이 매입할 수 있는 덕택에 헤이딜러 Zero 출시 1개월만에 전국 광역시와 거점 도시로 서비스를 확장했다고 헤이딜러 측은 덧붙여 설명했다.

헤이딜러 박진우 대표는 “헤이딜러가 바꿔나가는 중고차 시장의 오랜 불편함은 여전히 많은 숙제를 안고 있다”며 “앞으로도 헤이딜러는 모두가 바라던 중고차 시장을 위한 혁신을 계속 하겠다”고 밝혔다.​

더 알아보기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