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노우(SNOW) 운영 비건 뷰티 브랜드 ‘어뮤즈’, 100억원 투자 유치

스노우(SNOW)의 100% 자회사인 비건&클린 뷰티 브랜드 어뮤즈(AMUSE, 대표 김창욱 이승민)가 CJ올리브영, DX벤처스, 미래에셋캐피탈으로부터 100억원 이상의 규모의 시리즈 A투자를 유치했다고 10일 밝혔다.

특히 전략적 투자자로서 국내 최대 H&B(헬스앤뷰티) 스토어 사업자 CJ올리브영이, 재무적 투자자로서 배달의 민족 모기업인 딜리버리 히어로의 지원을 받는 DX벤처스와 미레에셋 그룹 계열사 미래에셋캐피탈이 투자자로 나서 어뮤즈의 글로벌 성장 잠재력과 사업 역량에 대한 대외적 평가를 가늠케했다.

어뮤즈는 환경과 지속가능성을 위한 클린, 비건에 MZ세대 소비자 트렌드를 반영한 컬러를 더한 비건 라이프스타일 뷰티 브랜드로 자신의 신념에 따라 가치 소비를 중시하는 요즘 소비자들의 선호와 지지를 받으며 국내외 뷰티 트렌드를 선도하고 있다.

특히 감도 높은 브랜딩과 뛰어난 제품력으로 트렌드를 주도하며 코로나 장기화로 뷰티 업계 전반적으로 침체임에도 불구하고 전년 대비 매출 270% [i]이상 괄목할 만한 성장을 기록해 뷰티 업계에서는 이례적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뿐만 아니라, 국내를 비롯해 일본, 중국, 동남아시아, 미국 등에서도 두터운 팬덤을 구축하며 큰 호평을 얻고 있다.

어뮤즈는 국내외에서 쏟아지는 유통업계의 입점 러브콜에도 불구하고 셀렉티브 옴니채널을 신중히 다각화하며 올리브영 온라인몰 및 전국 올리브영500여개 이상의 매장에 입점을 시작했다. 또한, 올리브영 론칭 첫 달인 지난해 10월에는 온라인몰 전체 랭킹 1위[ii]를 기록하고 실시간 랭킹[iii]을 석권하며 브랜드의 대중성과 제품 화제성 모두를 입증하기도 했다.

최근에는 일본을 중심으로, 해외 시장에서의 입지도 더욱 강화하고 있다. 특히, 일본 대형 온라인 쇼핑몰 큐텐 (Qoo10)과 라쿠텐 (Rakuten)에서 연이어 검색 랭킹 상위권에 등극하는 동시에, 각각 립 카데고리 부문 판매 1위[iv]에 올라 조기 품절을 기록하며 아시아 대표 비건 뷰티 브랜드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어뮤즈 이승민 대표는 “이번 투자를 통해, 어뮤즈가 추구하는 클린, 비건 뷰티라는 가치를 더욱 널리 전파할 수 있는 계기로 만들어가겠다” 며 “어뮤즈만의 더욱 차별화된 제품 개발과 브랜딩으로 글로벌 대표 비건 뷰티 브랜드로 발돋움해 나갈 것” 이라고 밝혔다.

CJ 올리브영은 국내 뿐만 아니라 해외 시장에서도 성장 잠재력이 있는 스타트업을 K뷰티 유망주로 육성함으로써, 화장품 산업 생태계의 건강한 성장을 이끌어 가기 위한 투자라고 이번 참여 취지를 밝혔고, DX벤처스 김주희 이사는 “K뷰티 트렌드를 선도하고 있는 어뮤즈는 강력한 브랜딩과 차별화된 포지셔닝으로 글로벌 대표 비건 브랜드로 성장할 것“ 이라고 전했다.

 

관련기사더보기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