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작곡 스타트업 ‘포자랩스’, 연세대 김선주 교수 영입

AI 작곡 스타트업 포자랩스는 김선주 연세대학교 컴퓨터과학과 교수를 기술 고문으로 영입하여 포자랩스의 AI 기술 고도화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 교수는 연세대학교 Computational Intelligence & Photography 연구실을 이끌고 있는 컴퓨터 비전 분야의 세계적 전문가다. 특히 인공지능을 활용한 영상처리 분야에서 성과를 내고 있으며, 김 교수가 연구에 참여한 논문의 누적 인용 건수는 4,000여건이 넘는다.

김 교수는 2019년 Facebook에서 visiting scientist로 활동하였으며, Adobe와 영상 내에서 객체를 추출하는 연구를 함께 진행해왔다. 또한, 올해 신설된 연세대학교 인공지능학과 학과장을 역임하고 있다.

포자랩스는 영상 제작자가 영상에 맞는 음악을 찾고 편집하는 것이 어렵다는 문제를 AI 기술로 해결하고자 한다. 음악은 영상에 비해 비전문가가 쉽게 편집할 수 없고, 전문지식을 갖추기까지 많은 시간과 비용이 소요된다. 때문에 음악을 편집할 수 없는 영상 제작자는 어쩔 수 없이 음악에 맞춰 영상을 편집하는 방식으로 영상을 제작하고 있다.

포자랩스는 이번 김 교수의 기술 고문 합류를 시작으로 영상을 이해 및 처리하고, 이에 맞는 배경음악을 AI로 만드는 기술적 고도화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러한 기술적 고도화를 통해 개발된 포자랩스 AI는 영상에 가장 잘 어울리는 배경음악을 생성해 줄 전망이다. 또한, 영상 속 편집점을 AI가 자동으로 찾아내어 영상 제작자가 쉽고 빠르게 음악을 편집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허원길 포자랩스 대표는 ‘기술 고문 김선주 교수의 합류로 영상을 바탕으로 배경음악을 생성하는 기술의 상용화에 한 단계 가까워졌고, 기술 고도화를 통해 영상 제작자가 더 이상 배경음악을 고민하지 않아도 되는 새로운 경험을 선사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 교수는 “배경음악 생성에서 세계적 수준의 기술력을 확보하고 있는 포자랩스에 기술고문으로 참여하게 되어 기쁘고, 영상처리 분야와 음악 생성 분야의 연구가 낼 수 있는 상호 간에 시너지를 통해 기술 혁신을 이뤄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더보기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