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앤나, 2022년 1분기 매출 전년 대비 35% 증가

산후조리원 기반 임신·출산·육아 전문플랫폼 기업 ㈜아이앤나(대표 이경재)는 2022년 1분기 매출이 전년대비 35% 증가했다’고 밝혔다.

아이앤나는 코로나19 감염병으로 면회 제한 등으로 인해 신생아실 비대면 면회가 가능한 ‘베베캠’을 통해 이용만족도에 높은 평가를 받고 있으며, 본격적으로 사업화 시점인 2019년부터 임신육아 시장에서 2년 연속 가파른 매출 성장을 기록하며 업계에서 주목받고 있다.

아이앤나는 CCTV기반 산후조리원 신생아 라이브 영상 교감 서비스인 ‘베베캠’ 서비스를 시작으로, 현재 전국 각 광역 시도별 대형산부인과과 250여개의 산후조리원, 400여개의 육아브랜드와 제휴를 통해 산모와 육아 산업분야에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최근 베베캠 서비스는 코로나19로 신생아 감염을 우려한 산후조리원에서 외부인의 방문을 제한하는 가운데, 아기를 보고 싶은 가족들이 각 거처에서 영상을 통해 비대면으로 아기를 볼 수 있는 서비스로 지역 내 산후조리원의 필수 서비스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아이앤나는 전국 산후조리원의 50%이상의 제휴 산후조리원 인프라를 구축하여 신생아실에 설치된 카메라를 통해 아이의 모습을 비대면으로 볼 수 있도록 ‘아이보리’ 어플리케이션에서 ‘베베캠’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유입된 고객들에게 쇼핑, 라이브커머스, 커뮤니티, 체험캠페인 등을 제공함으로서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다.

특히 새롭게 선보인 라이브쇼핑 ‘아라쇼’와 기업과 소비자를 직접 연결하는 신개념 체험서비스, ‘아이보리뷰’의 런칭으로 베베캠 이용고객 외에 일반 육아맘의 신규 가입율도 대폭 증가하고 있으며, 작년 경기도 최초의 공공산후조리원인 여주 공공산후조리원에도 ‘베베캠’서비스를 시작하고, 높은 이용률과 높은 고객만족도를 보이고 있다.

아이앤나는 최근 카이스트(KAIST) 전기 및 전자공학부 김준모 교수팀과 빅데이터 기반 신생아 맞춤형 인공지능(AI) 시스템 개발 및 연구에 나서고 있다. 카이스트와 아이앤나는 ‘영유아의 음성(울음소리)과 안면(표정) 데이터를 기반으로 영유아의 감정/의사표현/건강상태를 분석할 수 있는 인공지능 시스템’을 연구, 개발하기 위해 공동연구개발 계약을 체결했다.

아이앤나 이경재 대표는 “아이앤나는 초보 엄마와 아빠에게 아이가 출산할 때부터 시작하여, 아이를 육아하는 과정에서 필요한 다양한 IT기술 및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올해에는 임신.출산.육아의 필수아이템으로 자리매김을 공고히 하고, 카이스트와 개발중인 AI기반의 서비스가 탑재된 ‘아이보리’ 해외 버전을 출시해 해외시장 진출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관련기사더보기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