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나두, 자전거 앱 ‘오픈라이더’ 운영사 쿠핏 인수


운동, 교육 중심 메타버스 기업 ㈜야나두(CVO 김정수, CEO 김민철)가 170만 회원을 확보한 국내 최대 자전거 앱 ‘오픈라이더’의 운영사인 ㈜쿠핏(대표 김민영)을 인수한다고 13일 밝혔다.

오픈라이더는 세계 최초로 자전거 도로 우선 길안내 내비게이션 서비스를 시작했으며 자전거 속도계, 주행기록 관리, 전국 유명 자전거 코스 추천, 스마트워치, 웨어러블, 사이클링센서 IoT 연동 등의 기능을 제공해 자전거 이용자들에겐 필수 앱으로 통한다.

야나두는 오픈라이더와 야핏 사이클을 통합해 진정한 온·오프라인 통합 메타버스 플랫폼으로 진화시킨다는 계획이다. 기존 야나두 회원 300만과 오픈라이더 회원 170만을 더해서 연말까지 500만 회원을 확보한 명실상부한 슈퍼앱으로 키운다는 것.
​​
김정수 야나두 CVO는 “이번 오픈라이더 서비스 인수를 통해 온·오프라인이 결합된 진정한 메타버스 서비스를 완성하게 되었다. 실제 도로에서 사이클을 타도, 가상세계에서 타도 동일한 마일리지가 쌓이고 동일하게 성장하는 경험을 통해서 ‘현실의 나’와 ‘가상의 나’가 동기화되어 함께 성장을 자극하는 모델이 구축된 것”이라고 이번 인수의 의의를 설명했다.

야나두는 교육시장에서 쌓은 동기부여 노하우를 바탕으로 ‘야핏 사이클’을 론칭하며 홈트레이닝 시장에 진출했다. 이를 통해 에듀테크 중심이던 기존 사업구조를 메타버스 기반의 스포츠테크 사업으로 빠르게 확장하면서 새로운 모멘텀을 마련하는 데 성공했다.

야핏 사이클은 가상 세계에서 게임하듯 운동하고 돈도 모을 수 있는 신개념 메타버스 홈트레이닝 서비스로 각광받으면서, 올 1분기 150억 원의 매출을 기록하는 등 확고한 킬러 서비스로 자리잡았다.

야나두는 신사업으로 집중 추진해온 야핏 사이클의 성공적 안착에 힘입어 향후 운동과 교육 중심 메타버스 기업으로의 변모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올해 1400억 원대 매출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메타버스 플랫폼 구축 및 서비스 개발에 500억 원을 투자한다.

김정수 야나두 CVO는 “야핏 사이클 매출이 탄력을 받으면서 이용자들에게 메타버스 홈트레이닝 서 비스의 진수를 보여주기 위해 전 세계 산을 오르는 스탭퍼, 강과 바다를 운동하면서 여행하는 로잉머 신 등 다양한 서비스를 추가할 예정”이라며 “야나두 본사 및 자회사 전체가 올해는 스포츠테크와 에듀테크를 중심으로 운동과 교육 중심의 메타버스 플랫폼 기업으로 확실히 거듭나 1조원의 기업가치 로 내년 상장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2020년 초 기술력, 자금력을 갖춘 ㈜카카오키즈와 영어교육 관련 방대한 콘텐츠 및 학습케어 서비스, 마케팅 능력을 갖춘 ㈜야나두의 결합으로 주목받은 통합법인은 같은 해 6월 ㈜야나두로 사명을 변경하고 종합 교육 플랫폼으로의 탈바꿈을 선언했다. 이후, 405억 원 규모의 투자유치에 성공하는 등 성장 가능성을 인정받았고 한국투자증권과 삼성증권을 상장 주관사로 선정하고 본격적인 기업공개 절차에 돌입했다.

 

관련기사더보기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