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아이, 15억원 규모 프리 시리즈A 투자 유치

AI를 통해 오프라인 공간의 방문객 데이터를 분석하는 스타트업 메이아이가 15억 원 규모의 프리 시리즈 A 투자를 유치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투자는 빅베이슨캐피탈이 리드하였으며, 퓨처플레이와 이랜드리테일은 팔로온 투자로, 더인벤션랩은 신규 투자로 함께했다.

<mAsh: 영상 기반 방문객 행동 분석 솔루션-출처:>

메이아이는 CCTV를 통해 오프라인 공간의 방문객 행동 패턴을 데이터화하는 ‘매쉬’를 서비스 중에 있다. 매쉬는 매장 관리자가 직접 눈으로 파악해야 했던 고객 정보를 객관화·자동화하여, 본사 및 점주들이 데이터 기반으로 전략·기획에만 집중할 수 있게 만들어준다. 특히, 추가 장비 설치 없이 오직 기존 CCTV만을 활용한 데이터 수집이 가능해, 고객이 손쉽게 매쉬를 도입할 수 있는 특장점을 가졌다. 방문객의 전신 이미지를 다 사용하는 기술을 통해 마스크 등으로 인한 얼굴 가려짐에도 손쉬운 분석이 가능하다.

한편, 최근 re-identification을 활용해 매장 내 고객 여정을 추적하는 기술을 개발해냈고, 이를 이용해 방문객의 동선 파악, 세그먼트 분석, 전환율 분석 등의 기능을 고객사에 제공하고 있다.

이번 투자를 리드한 빅베이슨캐피탈 홍선기 책임심사역은 “매쉬는 오프라인에서 발생하는 데이터를 수집하는 솔루션 중 가장 구체적이고 많은 데이터를 수집하는 고도화된 솔루션”이라며, “매쉬가 가진 행동 데이터로 다양한 수익구조의 실현 및 확장 가능한 판매 모델의 완성을 기대할 수 있고, 고객사들은 이를 통해 국내외 시장에서 규모 있는 성장을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투자 취지를 밝혔다.

한편, 메이아이는 올해 1분기 기준 매달 약 50,000시간의 영상을 분석 중이며, 약 20여개의 대기업 및 중소기업 고객사가 매쉬를 사용 중이다. 주요 고객사로 현대자동차, 롯데아울렛, 롯데정보통신, LX하우시스, 이마트24 등의 유수의 기업이 있다.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