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비리그 유학 과외 플랫폼 ‘튜블릿’, 투자 유치

비대면 유학 과외 플랫폼 튜블릿(대표이사 안민우)이 위버스마인드, 패스트벤처스로부터 총 10억 원의 시드(seed) 투자를 유치했다고 3일 밝혔다.

튜블릿(Tublet)은 하버드·예일·유펜·코넬 등 아이비리그를 포함한 명문대 대학생 튜터와 중·고등학생을 매칭해주는 비대면 유학 과외 서비스다. 선생님과 학생의 연락처를 단순히 교환하는 방식의 기존 서비스와 달리, 학습의 본질에 집중한 양질의 콘텐츠와 1:1 밀착 관리 서비스가 특징이다. 태블릿을 통해 선생님과 학생이 실시간으로 화면과 필기가 공유되며, 수업 종료 후 학생의 학습에 대한 선생님의 신선하고 자세한 코멘트를 학부모가 매 수업 시간마다 1시간 이내로 받아볼 수 있는 시스템을 갖췄다.

튜블릿은 ▲교과목 내신 대비 ▲SAT ▲ACT ▲AP ▲IB Diploma ▲MYP ▲IGCSE ▲A/AS level 등과 같은 다양한 해외입시 시험 및 교육과정에 대한 수업을 비롯하여 ▲AMC 10·12 ▲Stanford Math Camp와 같은 경시대회와 캠프준비도 충분히 가능하다. 튜블릿 수강내역을 분석해보면, 수강생 10명 중 9명 이상이 재수강으로 연결되며 평균 수강과목은 2.6과목에 이른다. 이같은 인기를 토대로 창업 4개월 만인 지난 3월 누적 5,000명이 넘는 수강생을 모집했다. 튜블릿은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국내 에듀테크 시장 공략과 더불어 해외시장 진출에도 더욱 속도를 낼 전망이다.

이번 투자를 주도한 패스트벤처스 박지웅 대표는 “튜블릿은 교육 분야에 대한 오랜 기간의 경험과 전문성을 보유한 핵심 인력들이 창업한 훌륭한 팀”이라며 “에듀테크 분야는 한국이 글로벌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강점을 가지고 있는만큼, 한국 고객 뿐만 아니라 글로벌 시장에서의 도약을 기대하고 투자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튜블릿 안민우 대표는 “튜블릿은 빅데이터와 AI를 기반으로 한 튜터-학생 매칭과 밀착 수업관리 및 독자 개발 컨텐츠를 활용한 튜터 양성 시스템 등 확실한 경쟁력을 가졌다”며 “세계에서 가장 고도화된 사교육 시스템을 가진 한국을 기반으로 전세계 학생들의 다양한 학습욕구를 가장 빠르고 효율적으로 만족시키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관련기사더보기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