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기술 스타트업 전용 공간 ‘D2SF @분당’ 오픈

네이버 D2SF(D2 Startup Factory)가 네이버 제2사옥 ‘1784’에 140석 규모의 기술 스타트업 전용 공간 네이버 D2SF @분당을 오픈했다고 11일 밝혔다. 첫 입주팀은 네이버와 접점을 확인한 기술 스타트업 8곳으로, 이들은 입주 기간 동안 네이버 내 다양한 조직과 교류할 계획이다.

네이버 D2SF @분당의 콘셉트는 ‘Collaboratory’로, 함께 실험하고 협력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네이버와 스타트업은 한 건물에서 같이 일하고 생활하며 가깝게 교류할 수 있다. 공간뿐만 아니라, 네이버와 스타트업이 접점을 다각화할 수 있도록 여러 시너지 프로그램을 이어갈 계획이다. 구체적으로는 네이버 임직원들이 1784에서 스타트업의 기술 및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는 각종 프로그램, 기술 세미나, 네이버 기술 리더와의 밋업 등이 예정돼 있다.

첫 입주 스타트업은 ▲3D 콘텐츠 디자인 솔루션을 개발한 ‘엔닷라이트‘, ▲언리얼 3D 콘텐츠 툴셋패키지를 개발 중인 ‘버추얼플로우‘, ▲이커머스 데이터 통합분석 솔루션을 운영 중인 ‘라플라스테크놀로지스’, ▲물류 로봇 스타트업 ‘플로틱‘, ▲유전자 데이터 분석 스타트업 ‘아이크로진‘ 등 메타버스, AI 및 빅데이터, 로보틱스, 헬스케어 분야의 8팀이다. 이미 네이버와 1차적인 협력 접점을 확인한 팀들로, 더 많은 네이버 내 조직을 대상으로 기술과 제품을 선보이고자 준비하고 있다. 대표적으로 라플라스테크놀로지스와는 네이버 스마트스토어로 창업에 도전한 온라인 SME의 성장 지원 방안을 논의 중이며, 아이크로진은 클라우드 기반 유전자 분석 서비스 제공을 위해 네이버클라우드와 협력하고 있다.

한편, 네이버 D2SF는 홈페이지를 통해 ‘네이버 D2SF @분당’ 입주팀을 상시 모집 중이며, 기존에 투자한 팀 외에도 입주기간 중 네이버와 협력 및 실험을 구체화할 수 있는 기술 스타트업도 입주할 수 있도록 폭넓게 지원할 계획이다. 현재 대학생 예비창업팀을 대상으로 서류 접수 중인 ‘캠퍼스 기술 창업 공모전’ 최종 선정팀에도 D2SF @분당 공간을 지원해, 네이버 개발자들의 경험·노하우를 공유하는 멘토십 프로그램을 추진할 예정이다.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