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 테크기업 ‘엔터크라우드’, 12억원 투자 유치

공연 테크기업 ‘(주)엔터크라우드(대표 정주황)’가 국내 최고의 콘텐츠 투자사, 벤처 캐피털, 웹3.0 전문 투자사로부터 투자유치에 성공하며 성장 동력을 확보했다.

엔터크라우드에 따르면 위드코로나 체제로 전환된 작년 11월부터 공연시장 특히 뮤지컬 시장이 눈에 띄게 성장하고 있으며, 공연 티켓 공동구매 서비스 ‘아이겟’ 또한 엔데믹에 따른 공연관람 수요에 힘입어 런칭 6개월 만에 월 1억원의 매출과 13만명의 회원을 확보하였다.

이번 투자금은 공연 티켓을 적극적으로 사입하고, 기술 개발과 연구인력을 확충하여 공연공구 서비스를 더욱 빠르게 성장시키는데 쓰여질 계획이라고 한다. 아울러 공연산업의 핵심 가치를 만들고 있는 주요 기획사·제작사와의 동반성장을 위해서 아이겟 핵심 데이터를 공유하고 데이터 기반의 공연 제작 펀드 조성에도 힘을 쏟을 계획이다.

콘텐츠테크놀로지스 이장원 대표는 “엔터크라우드는 공연 시장에서 적지 않은 시간을 어려운 시국에도 인내하고 버텨낸 준비된 공연 O2O-테크 팀”이라며, “포스트코로나 시국의 오프라인 경험들에 대한 리벤지스펜딩 수요와 함께, 빠르게 성장하는 뮤지컬 시장을 플랫폼과 BM의 혁신으로 이끌어나갈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또한 지난 라운드에 이어 후속 투자한 비에이파트너스의 전수협 상무는 “코로나 기간 동안 경쟁자들이 고사한 상황을 버텨낸 정주황 대표의 역량을 높게 평가한다”며 “전관 구매와 티켓 경매시스템을 통한 pain point 해소와 수익성을 기대하고 있고, 팬코노미와 디지털굿즈로의 확장성 또한 매우 높다”고 밝혔다.

엔터크라우드의 정주황 대표는 “우리나라 공연 티켓 시장은 수요와 공급이 극단적으로 왜곡되어 있으며, 가수, 배우, 기획사가 노력해서 만든 공연으로 암표상들이 부당한 이익을 얻어가는 티켓 유통의 구조적 문제점도 갖고 있다.”면서, “공연 산업을 지탱하고 있는 주요 사업자들과 함께 공연산업이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만들고자 한다”고 앞으로의 포부를 밝혔다.

관련기사더보기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