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각투자 ‘피스’ 운영사 바이셀스탠다드, 퍼스트펭귄 선정

현물 조각 투자 플랫폼 ‘피스(PIECE)’ 운영사인 바이셀스탠다드(대표 신범준)가 신용보증기금의 유망 스타트업 보증제도인 ‘퍼스트펭귄’ 창업 기업에 선정됐다고 17일 밝혔다.

신용보증기금의 퍼스트펭귄은 창업 후 5년 이내의 유망창업기업 가운데 미래 유니콘 기업으로의 성장 잠재력을 갖춘 창업 기업을 발굴, 선정하는 제도다. 선정된 기업에는 3년간 최대 30억 원의 보증 및 각종 혜택이 주어진다. 바이셀스탠다드는 조각투자의 표준 플랫폼으로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

앞서 바이셀스탠다드는 중소벤처기업부 민간 투자 주도형 기술창업 지원 프로그램인 팁스(TIPS)를 비롯해 금융권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 KB스타터스, 신한퓨처스랩, OPEN NEST 200, K-GLOBAL에도 잇달아 선정된 바 있다. 또 최근 중소벤처기업부가 시행하고 경남창조경제혁신센터가 운영하는‘2022 창업도약패키지’ 지원사업에도 선정됐다.

바이셀스탠다드 관계자에 따르면 “예비창업패키지, 초기창업패키지, 창업도약패키지, 팁스, 퍼스트펭귄에 이르는 국내 중요 정부 지원사업에 단계별로 모두 선정되는 기록을 달성했다”고 설명했다.

바이셀스탠다드는 현재까지 누적 투자 52억 원을 유치했고 최근 브릿지 라운드 통해 30억 원을 추가 조달하며 서비스 출시 1년여 만에 누적 투자금 82억 원을 유치했다. 올 하반기 시리즈 A 투자 유치를 계획하고 있다.

신범준 바이셀스탠다드 대표는 “최근 피스 전용 애플리케이션을 런칭하는 등 서비스 고도화에 힘쓰고 있다”며 “혁신적인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선보이며 금융생태계에 새로운 활력을 제공하는 선구자의 역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2019년 설립된 바이셀스탠다드는 2030 세대를 겨냥한 소액으로 누구나 투자를 쉽게 시작할 수 있는 명품소비재 및 희귀 현물자산 조각투자 플랫폼 ‘피스’(PIECE) 서비스를 운영 중이다. 최소 1만원 소액 투자와 6개월의 짧은 회수기간을 제공하면서 즐기는 투자와 문턱 낮은 투자가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특히 피스는 지난 4월 런칭한 ‘PIECE 롤렉스 집합 1, 2, 3호’의 수익 분배를 완료했고, 런칭한 포트폴리오 모두 1분 만에 조기 완판을 기록한 바 있다.

 

관련기사더보기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