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이블매니저 최훈민 대표, 청년재단 이사로 선임

청년재단이 인공지능 기반 예약 IT스타트업 테이블매니저의 최훈민 대표를 이사로 선임했다고 18일 밝혔다.

최대표는 1995년생으로 청년재단 내 최연소 이사 타이틀을 얻게 되었으며 앞으로 3년 간 청년재단 이사로 활약할 예정이다.

청년재단은 청년들의 공정한 기회 보장을 통해 청년층의 일자리창출, 능력개발, 권익증진을 도모하고 사회 참여 구성원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돕는 등 청년들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기 위해 국무조정실 산하에 설립된 재단이다.

이번 선임에 대해 청년재단 관계자는 “최훈민 대표의 이사 선임을 계기로, 청년들의 취업역량을 키우는 것에서만 그치지 않고 스스로 창업까지 도전해볼 수 있는 생각의 반전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더욱 의미있는 사업 추진을 위해 지속 가능한 사업을 구상할 수 있을 것”이라 전했다.

이에 최훈민 대표는 “그 동안 쌓아 온 경험들을 바탕으로, 같은 고민을 가진 청년들과 소통할 것”이라며, “창업하며 겪은 시행착오는 물론, 청년들에게 열려있는 기회와 비전 등에 대한 정보를 아낌없이 공유할 것”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테이블매니저는 예약이 필요한 모든 영역에서 효과적인 사업 운영을 돕는 AI 기술 기반의 B2B SaaS 서비스를 제공중이다. 최근에는 외식업 외에도 레저, 병원, 뷰티 등 다양한 영역으로 예약 사업 외연을 확장중이다.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