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소닉·현대퓨처넷, 10억원 투자 협약 체결

메타버스 오디오 솔루션 스타트업인 디지소닉(대표 김지헌)현대퓨처넷(대표 류성택)과 전략적 투자 협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투자 유치 규모는 약 10억 원에 달한다.

2015년 설립된 디지소닉은 3D 오디오 솔루션 스타트업으로, 소리 그 자체만으로 생생한 경험을 선사하는 기술력을 글로벌 시장에서 인정받았다. 2019년 12월 구글의 모기업 알파벳의 기술 담당 부사장은 디지소닉의 음향 기술에 대해 “이 사운드에 비하면 돌비는 모노(MONO)다”고 극찬했다.

또 그 자리에서 ‘공급업체 계약(ISA)’을 맺고, 디지소닉을 공급업체로 등록했다. 2020년 딕 쿡 월트디즈니 전 회장은 화상회의에서 디지소닉의 기술을 체험하고, 즉시 투자를 단행했다.

현대백화점그룹의 계열사인 현대퓨처넷은 생활•문화•건강 ICT 기업으로 핵심 사업은 디지털 사이니지, 실감콘텐츠 전시사업, 기업메시징, ICT관련 신사업 등이 있다. 그 중 실감콘텐츠 전시 사업은 ICT 기술을 기반으로 인간의 오감을 극대화하여 실제와 유사한 경험을 제공하는 차세대 실감콘텐츠를 체험할 수 있는 전시관 사업으로써 빛과 소리를 통해 관람객에게 깊은 몰입감을 선사한다. 현대퓨처넷은 지난해 8월 국내 주요 관광거점에 전시관 오픈을 시작으로 실감콘텐츠 분야의 역량을 강화할 계획이다.

디지소닉은 이번 투자금을 실감 콘텐츠 관련 기술 개발과 몰입형 ‘자율감각쾌락반응(ASMR) 등 실감형 콘텐츠 제작에 활용할 계획이다. 또한 양사의 협력을 통해 현대퓨처넷의 실감 콘텐츠 전시 사업에 3D 오디오 기술을 접목함으로써 관람객에게 더욱 완벽한 몰입감을 선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가 모아진다.

최근 메타버스 시장이 성장하는 과정에서 디지소닉의 EX-3D 바이노럴(이어폰을 사용해 입체적인 소리를 듣는 청취 방식) 솔루션이 주목받고 있다. 이런 흐름에 따라 디지소닉은 작년 프랑스 유네스코 본부에서 열린 ‘한국: 입체적 상상’ 전시회의 BTS VR 콘텐츠에 3차원 공간 오디오를 개발 및 제공했으며, CES 2022에서는 모바일 앱과 개인 오디오 디바이스 두 개 부문에서 혁신상을 수상했다.

디지소닉과 현대퓨처넷은 이번 전략적 투자협약 체결을 통해 기존의 실감형 콘텐츠 사업의 오디오 개선은 물론, 헬스케어, 에듀테크, 메타버스 분야의 신사업 확장에도 긍정적인 시너지를 낼 것으로 예상된다.

 

관련기사더보기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