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로봇, 14억원 규모 ‘2022 인공지능 문화해설 로봇 구축’ 사업 수주

자율주행 로봇 서비스 전문기업 클로봇(대표 김창구)가 한국문화정보원(원장 홍희경)의 ‘2022년 지능형 멀티 문화정보 큐레이팅봇 구축 및 고도화’ 사업을 수주했다고 14일 밝혔다.

회사는 로봇 전문서비스 개발 역량을 인정받아 올해까지 5년 연속 문화해설 로봇 구축사업 수행 기업으로 선정되었다고 설명했다. 클로봇은 이번 사업을 통해 문화해설 로봇 13곳 22대를 포함하여 전체 50곳 이상의 안내로봇 구축사례를 보유하게 된다.

특히 2022년 인공지능 문화해설 로봇 구축 사업은 1종의 로봇으로 서비스를 구현했던 기존 사업과 다르게 2종의 안내 로봇을 통해 수요기관의 환경에 맞는 로봇 기반 특화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클로봇은 문화해설 로봇 ‘큐아이’로 기존 모델과 함께 신규 모델인 LG전자의 클로이 가이드봇을 제안해 올해 수요 기관인 국회박물관과 국립공주박물관을 대상으로 관람객을 위한 ▲문화해설(도슨트) ▲문화소외계층 관람서비스 ▲안내서비스(시설안내, 동행안내 등) 등을 개발한다. 또한, 공공시설 운영담당자를 위한 로봇 관제서비스 통합 및 기술지원을 제공한다.

김창구 대표이사는 “한국문화정보원의 인공지능 문화해설 로봇 구축 사업은 국내 공공분야 서비스로봇 대표사례로, 매년 수주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사업”이라며 “올해 2종의 문화해설 로봇을 통해 박물관을 찾는 관람객들이 더욱 편리하게 문화를 향유 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클로봇은 인공지능 문화해설 로봇 구현사례를 바탕으로 박물관, 미술관을 포함한 국내 공공 문화시설 안내로봇을 손쉽게 도입할 수 있도록 ‘안내로봇 RaaS(Robot As A Service)’ 모델을 올 하반기 선보이며 적극적인 마케팅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관련기사더보기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