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머스트, 110억원 규모 투자 유치

토털 IT 솔루션 전문기업인 메이머스트(대표 박상현)은 24일 110억원 규모의 시리즈A 투자를 유치했다고 밝혔다. 이번 투자에는 신영증권 PE부, BSK인베스트먼트, 키움인베스트먼트가 공동 참여했다.

메이머스트는 2016년 설립 이후 가상데스크톱(VDI) 및 클라우드 서비스 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고 있다. 메이머스트는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도 차별화된 기술력과 고객과의 두터운 신뢰를 바탕으로 구축형 데스크톱 가상화(VDI), 클라우드형 데스크톱 가상화(VDI) , 유무선 네트워크, 보안 솔루션 뿐만아니라 엔비디아의 DGX GPU 및 가상화 솔루션 판매 권한을 추가 확보함에 따라 다양한 분야로 사업을 빠르게 확대해 나가며 전체 매출 및 마진이 괄목할만하게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메이머스트는 시트릭스의 유일한 클라우드 기술전문파트너로서 라이선스 공급 및 기술컨설팅을 제공하고 있으며, 자체 DaaS(서비스로서의 데스크톱) 서비스인 ’머스트 클라우드(MUST Cloud)’를 출시하는 등 클라우드 가상화 서비스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나섰다.

이번 투자를 바탕으로 ‘머스트 클라우드’를 고도화하는 것은 물론, 기업 고객들의 요구사항에 맞춘 특화된 통합 유지보수 및 전문 서비스를 개발하고, 추가 고용을 통해 성장 동력을 확보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메이머스트는 DaaS 서비스 저변 확대 전략의 일환으로 스타트업 및 중소기업들의 동반 성장을 돕기 위한 캠페인의 일환으로 DaaS 서비스를 지원할 계획이다.

클라우드 가상화 서비스 시장 공략과 함께 메이머스트는 HPC, AI/딥러닝, AI 클라우드 컴퓨팅, 디지털 트윈, 메타버스를 아우르는 미래 핵심 부가가치 솔루션 구축을 위한 독보적인 기술과 고속의 성능을 제공하는 엔비디아 네트워킹을 다년간 제공해왔다. 더불어 GPU 및 vGPU 사업 강화는 물론 DPU(Data Processing Unit)도 신규 사업으로 추진하여 비즈니스 경쟁력을 보다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인피니밴드 SHARP(Scalable Hierarchical Aggregation and Reduction Protocol) in-networking 기술이 엔비디아 GPU 고유 네트워킹 기술인 NVlink에 수용되므로서 엔비디아가 새롭게 추구하는 AI 혁명인 AI Factory 시장 성장에 맞춰 동반 성장할 수 있을 것이라 판단하고 있다.

신영증권 PE부,BSK인베스트먼트과 키움인베스트먼트는 메이머스트의 투자 후 기업가치(Post Value)를 신영증권 PE부원으로 평가했다. 특히 메이머스트가 시트릭스 기반 업무가상화공간 구축 서비스로 독보적인 경쟁력을 바탕으로 국내 주요 기업들을 고객으로 대거 확보하고 있으며, 향후에도 AI 및 메타버스 도입 확대로 기업의 클라우드 도입이 지속적으로 확대될 것으로 예상되어 성장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다. \

투자사들은 특히 메이머스트 박상현 대표의 안정적 영업이익 확보 안정 성장을 강조하는 경영 철학에 기초하여 예정기한 내 IPO 가능성도 점검하여 최종적으로 시리즈A 투자를 결정을 내렸다.

메이머스트 박상현 대표는 “이번 투자금을 통해 메이머스트는 주요 글로벌 클라우드 솔루션 공급사들과의 파트너십 확대를 통해 클라우드 도입에 나서고 있는 기업 고객들에게 최적의 솔루션들을 공급하는데 주력할 것이다. 국내 환경에 맞는 신속하고 유연하게 확장이 가능한 최적의 디지털 업무 환경을 제시하여 기존 고객들에게 자체 DaaS 서비스인 ‘머스트 클라우드’의 추가 도입 및 신규 고객 발굴에 적극 나서 지속 성장을 위한 기반을 마련하는 동시에, 엔비디아의 네트워크 비즈니스 뿐만 아닌 AI, GPU 머신 공급과 특화된 스토리지 공급을 통해 매출 극대화는 물론이고 안정적인 수익 구조에 목표를 두고 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더보기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