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랫폼 기반 프롭테크 ‘주식회사 코스트’, 투자 유치

관광 연구용역사이자 플랫폼 및 공간 개발, 운영사인 주식회사 코스트가 관광펀드 운용사 NBH캐피탈로부터 프리시리즈A 투자를 유치했다.

6월 27일 주식회사 코스트(대표 이영근, 김승희)에 따르면 이번 투자 유치는 관광 연구용역의 전문성으로 스마트관광도시를 기획하고 플랫폼을 개발, 운영하며 지역의 공간을 직접 투자하여 지역과 함께 상생하고자하는 코스트의 미래가치를 인정한 것으로 볼 수 있다며 기업가치는 80억에 달한다고 밝혔다.

이번 투자유치를 주도한 NBH캐피탈 고성재 상무는 “최근 인플레이션과 금리 상승, 코로나 팬데믹 장기화로 관광기업의 성장이 둔화되었는데 B2G사업을 기반으로 한 공간개발사업, 아웃바운드 플랫폼 사업에 가능성을 보았다”며 “향후 큰 폭의 매출 성장으로 이어지게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주식회사 코스트는 관광분야 연구용역사로 시작하여 지역축제의 디지털 전환, 지역의 관광기업 발굴, 교육, 육성, DMO구축 등 2021년 21개의 연구용역을 수행하며 전문성을 바탕으로 지역 관광의 디지털 전환(DT)을 이끌어 왔다.

또한 관광기업과 여행자를 이어주는 전라남도 관광플랫폼 제이타스(JTaaS)를 기획, 설계하였으며 스마트관광도시 경주, 영주의 PM사로 참여하여 12개 지자체를 선정하는 1차 선정에 두 지자체 모두 선정되었고 최종 6개 도시에 경주시가 선정되기도 했다.

주식회사 코스트는 경주시와 함께 세계문화유산과 최신 여행 트렌드가 공존하는 황리단길 일대를 글로벌 스마트관광도시로 새롭게 조성하는 기획을 하였으며 예약/결제/데이터 마케팅을 하나로 이어주는 통합스마트관광플랫폼 ‘경주로 ON’을 개발, 운영할 예정이다. 최근 과기부 디지털뉴딜사업 일환으로 단양군 관광플랫폼을 기획, 설계중이며 2023년 착수할 예정이기도 하다.

이와 함께 코스트는 지역과 함께 상생하고자하는 의지로 경주시 황리단길에 한옥스테이‘경주여락’(11객실/여행자라운지 1, 2층)을 투자하여 7월 1일 오픈한다. 황리단길이 코로나 팬데믹 이전 2019년 2분기 대비 2021년 2분기, 관광객이 47% 증가하는 유례를 찾아보기 힘든 성장을 보여주고 있으며 플랫폼 운영과 공간 운영을 함께할 때 시너지가 극대화되기 때문에 프롭테크 기업을 선언한 것이다. 현재 경주시 경주여락을 비롯 충북 단양군, 경북 봉화군, 경남 남해군 관광시설 투자를 검토 중에 있다.

코스트 이영근 대표는 “지역과 함께하고자 하는 코스트의 ESG 경영의 일환으로 경주여락을 시작하였으며 이번 투자로 다양한 지자체의 관광 플랫폼 개발, 운영과 함께 공간 투자를 이어갈 예정이다”고 말했다.

 

관련기사더보기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