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애프터마켓 O2O ‘카닥’, 140억원 투자 유치

자동차 애프터마켓 O2O(Online to Offline) 플랫폼 ‘카닥’(대표 한현철)이 총 140억원 규모의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투자는 한국산업은행 100억원, 하나금융투자와 IBK투자증권 30억원, 신한자산운용 10억원으로 총 140억원 규모로 진행되었다. 이로써 카닥의 누적 투자액은 총 450억원으로 늘어났다. 투자 유치 후 카닥의 기업가치(Post-money value)는 9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카닥은 확보한 투자금으로 향후 자동차 정비, 타이어, 자동차 보험 가입 등 자동차 애프터마켓의 다양한 서비스를 카닥 앱 하나로 모두 제공하는 ‘슈퍼앱’으로의 성장 기반을 마련할 방침이다.

카닥은 정보 비대칭이 심각한 자동차 수리 시장에서 운전자와 정비업체 양쪽의 편리성을 증대하고자 디지털 기술을 도입하며 소비자들에게 각광받고 있다. 자동차 외장 수리비용 견적비교 기능을 중심으로 엔진오일 및 타이어 교체 서비스, PB 상품 판매 등 자동차 애프터마켓의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지난 2013년 서비스 시작 이후 카닥의 현재 누적 거래액은 4,000억원을 돌파했고, 누적 앱 다운로드 수도 320만건을 넘어서는 등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카닥 한현철 대표는 “이번 투자로 정보비대칭이 심한 자동차 관리 시장에서 8년간 높은 고객 만족도를 유지해 온 유일한 기업으로서 그 가치를 인정받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특히 카닥의 충성도 높은 정비소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B2B 영역에서 정비소용 SaaS(Software as a Service, 서비스로서의 소프트웨어) 및 커머스 시장으로 사업확장이 기대된 점이 이번 투자를 유치하는데 주효했다”고 밝혔다.

이어 한 대표는 “이번에 마련된 투자금은 제품 개발을 위한 우수 인재를 공격적으로 확보하는 데 사용해 카닥의 지속적 성장 기반 마련에 집중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카닥은 이번 투자 유치에 앞서 한국산업은행으로부터 총 30억원의 ‘데이터 담보 대출’을 승인받았다. 이는 한국산업은행이 지난 8년간 축적된 카닥의 ‘차량 정보 체계 데이터베이스’의 가치와 기술력을 인정한 결과로 평가된다.

 

관련기사더보기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