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정보통신, 교육행정정보시스템(NEIS) 계약 체결

아이티센 계열사 쌍용정보통신이 한국교육학술정보원(KERIS)과 교육행정정보시스템(NEIS, 나이스) 인프라 2단계 사업 계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대기업참여제한으로 진행하는 나이스 사업은 총 사업예산이 약 2,200억(4세대 나이스 SW 및 인프라 1,2단계)에 달하는 대규모 사업이다. 이번 계약 금액은 1,122여억원으로 쌍용정보통신이 컨소시엄의 대표 사업자로 참여하여 약 408억원을 수주했다. 계약기간은 2022년 7월 1일부터 2023년 6월 30일까지이다.

지난해 68억원 규모의 차세대 지능형 나이스 응용SW 1단계에 이어 693억원 규모 응용 SW 2단계, 올해 초 156억원 규모 인프라 1단계 사업까지 연달아 수주한 이후 다시 한 번 기술력을 인정 받은 것이다.

4세대 교육행정정보시스템(NEIS, 나이스) 사업은 디지털 교육혁신과 미래 디지털 교육 환경 구축을 골자로 단계별로 추진되고 있다. 쌍용정보통신은 인프라 1단계에 이어 교육부 및 17개 시도교육청에 운영센터와 세종•대구에 재해복구시스템(DSR) 인프라 구축을 핵심으로 인프라 2단계 사업을 진행한다.

쌍용정보통신의 성장세는 앞으로 더욱 커질 전망이다. 클라우드 도입의 확대는 공공 정보기술(IT) 서비스 부문의 잇따른 계약 체결과 함께 클라우드 전환 사업에 힘을 쏟고 있는 회사의 성장에 가속도를 붙이고 있다. 아이티센그룹은 쌍용정보통신을 필두로 계열사간 시너지 효과를 통해 클라우드 사업 확장에 주력하고 있다.

쌍용정보통신 관계자는 “교육행정정보시스템(NEIS)의 차세대 SW 개발에 연이어 참여하고 있는 만큼 책임감을 느끼고 성공적인 사업 수행을 위해 최선을 다겠다”며 “공공 SW 사업의 잇따른 수주 성공과 함께 새로운 성장 동력인 클라우드 사업 강화로 클라우드 전문기업으로의 입지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더보기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