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클라우드, 워크박스 전자계약 서비스 출시

 

네이버클라우드(대표 박원기)가 기업용 클라우드 파일 공유 서비스 ‘워크박스(WORKBOX)’에 글로싸인(대표 이진일)의 전자계약 서비스를 연동한다. 이번 연동 서비스 출시로 네이버클라우드는 워크박스 안에서 복잡한 전자계약 과정을 간소화하도록 도와 스마트한 업무 환경을 구축하겠다는 계획이다.

클라우드 기반 파일 공유 서비스인 워크박스는 강력한 보안을 통해 안전하고 효율적인 협업 환경을 지원한다. 장소와 기기 제약 없이 파일 공유가 가능하고, 실시간 동기화 및 복구 기능으로 안전하게 파일을 관리할 수 있다. 보안 링크를 활용하면 외부 관계자와 안전하게 자료 공유도 가능하다. 이외에도 온라인 문서 공동 편집 등 부가 서비스를 상황에 따라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다.

새롭게 연동한 전자계약 서비스를 이용하면 전자 서명부터 계약서 관리까지 워크박스에서 한 번에 처리할 수 있어 파일 공유 서비스가 지닌 장점을 극대화한다. 워크박스에서 전자계약 문서 생성과 전자 서명 요청이 바로 가능해 업무 능률을 높일 수 있다. 계약 진행 현황을 별도 서비스 접속 없이 한눈에 파악 가능하고, 서명이 완료된 파일은 자동 동기화되므로 활용이 간편해진다. 이를 통해 외부 고객사와 파일 공유 및 협업 과정에서 불필요한 소통과 반복 업무가 줄어든다.

이번 서비스 구축을 위해 네이버클라우드는 전자계약 서비스 기업 글로싸인과 지난달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글로싸인은 대량 전송, 링크 계약, 블록체인 기반 위변조 방지와 같은 기능을 담은 올인원 클라우드 전자계약 서비스를 제공한다.

네이버클라우드는 워크박스 전자계약 출시 기념으로 워크박스 고객사 대상 전자계약 100건 이용 무료 이벤트를 진행 중이다. 본 이벤트는 워크박스 고객이면 누구나 신청 가능하며 참가 신청은 오는 7월 21일까지 선착순 마감으로 진행된다.

한편, 네이버클라우드는 기업의 디지털 전환을 지원하기 위해 업무 능률을 높여주는 ‘스마트워크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업무용 협업 도구 ‘네이버웍스(NAVER WORKS)’와 기업 정보 시스템 ‘워크플레이스(WORKPLACE)’ 그리고 파일 공유 서비스 ‘워크박스’를 기업 특성에 따라 맞춤형으로 제공함으로써 최적화된 디지털 업무 환경 구축을 지원한다. 워크박스를 시작으로 스마트워크 솔루션 이용자의 업무 편의성 향상을 위해 전자계약 기능 확대를 준비하고 있다.

네이버클라우드 전략&기획총괄 한상영 상무는 “전자계약 서비스를 활용해 작업 시스템 내에서 끊김없이 업무를 진행할 수 있으면 좋겠다는 고객 수요가 많았다”며 “앞으로도 이용자의 편의와 업무 효율화를 위한 다양한 기능과 서비스 연동을 추가하며 서비스 고도화 및 디지털 혁신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