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AI 스타트업 ‘파일러’, 2022 CVPR 워크숍서 종합2위 수상

AI 기반 디지털 광고 솔루션을 개발하는 스타트업 파일러(대표 오재호)가 자사의 인공지능(AI)이 국제 무대에서 기술력과 가능성을 인정받았다고 밝혔다.

파일러가 지난달 미국 뉴올리언스에서 열린 세계 최고, 최대 규모의 컴퓨터 비전 및 패턴 인식 학회인 2022 CVPR(Computer Vision and Pattern Recognition)에 수상자 자격으로 초청받아, Long-form Video Understanding Workshop(이하 워크숍)의 Track3 부문에서 종합 2위를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해당 워크숍은 AI가 지침 비디오와 스크립트를 학습하고 사용자가 목적을 달성할 수 있도록 단계별 가이드를 얼마나 정확하게 제시하는지 겨룬다.

비디오, 이미지, 텍스트 등 다양한 유형의 데이터의 관계를 찾으며 맥락을 이해하는 멀티모달(multi-modal) 모델이 기술의 핵심인데, AI가 여러 데이터를 학습한 뒤 특정 맥락과 질문을 일치시켜야 한다는 점, 사용자의 시각에 맞는 단계별 답변을 주어야 한다는 점에서 기존 태스크에 비해 훨씬 도전적 이었다는 평이다.

경합을 우승으로 이끈 Pyler AI Context Lab 의 박동찬 CTO, 박상욱 ML Lead는 “내로라하는 글로벌 대기업 및 연구기관도 참여했지만 우리가 압도적으로 적은 인력과 컴퓨팅 리소스를 통해 종합 2위를 받아 뜻깊고, 특히 주요 지표 중 하나인 Recall@3 영역에서는 심지어 1위”라고 밝혔다. 이어, “비디오의 문맥을 종합적으로 이해하는 video understanding 연구의 중요성이 점점 커지고 있으며 우리가 선제적으로 해당 분야의 우위를 점하도록 지속적으로 투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2021년 말 법인 설립과 동시에 스마일게이트인베스트먼트, 씨앤벤처파트너스로부터 투자를 유치한 파일러는 맥락 마케팅 솔루션의 우수한 고객 경험을 인정받아 지난 달 Pre-A 시리즈 투자까지 빠르게 마무리한 바 있다. 현재 설립 8개월 차, 임직원 15명 규모의 국내 토종 스타트업이 텐센트, 바이트댄스, 인텔, 아르고 AI와 같은 글로벌 빅테크기업과 어깨를 견줄만한 성과를 보여, 향후 글로벌 진출 및 다음 시리즈의 투자 유치를 앞당길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관련기사더보기


%d bloggers like this: